ezday
시를 쓰며
55 산과들에 2021.06.16 18:53:52
조회 104 댓글 1 신고

어린 아기 사습

비틀거리며 일어나듯


한번의 시 속에 사랑

꼼지락거리며 일어납니다


어설픈 한 걸음이지만

어미 곁을 따라다니는

아기 사슴처럼


서툰 가슴이지만

그녀만 생각하는

작은 시를 써봅니다


-남현석-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만나고 싶은 한 사람  file (4) 하양 375 21.07.25
사랑의 습관  file (6) 하양 306 21.07.25
양심  file (8) 하양 299 21.07.25
셰익스피어 소네트 43  file 모바일등록 하서량 175 21.07.24
내것은 없다   (1) 떠도는방랑자 137 21.07.24
사랑하는 사람이 있다   대장장이 126 21.07.24
여름날   산과들에 90 21.07.24
머금다   산과들에 63 21.07.24
나는 천 줄기 바람   산과들에 85 21.07.24
안되는 일에 마음 쓰지 마라   (8) 관심글쓰니 356 21.07.24
다른건지 틀린건지  file 모바일등록 (3) 관심글쓰니 168 21.07.24
한여름 밤의 기도   도토리 113 21.07.24
한여름의 노래   도토리 117 21.07.24
도라지꽃   도토리 130 21.07.24
♡ 살아가는 이유   (2) 청암 157 21.07.24
물푸레나무를 닮은 여자   예향도지현 103 21.07.24
마음속 상처   (4) 뚜르 239 21.07.24
봄바람이 달려와 내 눈물을 말려주니 - 신현수   뚜르 141 21.07.24
富之敎之(부지교지)   뚜르 153 21.07.24
행복한 부자   네잎크로바 129 21.07.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