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비운만큼 채워진다
100 뚜르 2021.06.15 08:55:24
조회 509 댓글 4 신고




조선 세종 때 우의정과 좌의정을 두루 거친 맹사성.
그가 19세에 장원급제하여 파천 군수로 부임했을 때에
일화입니다.

어느 날 맹사성이 한 고승과 이야기를 나누며 물었습니다.
"군수로서 지표로 삼아야 할 좌우명이 무엇입니까?"

그러자 고승이 담담하게 대답했습니다.
"그것은 나쁜 일을 하지 않고 착한 일만
하는 것입니다."

맹사성은 너무나 당연한 대답을 하는
고승에게 화를 냈지만, 고승은 화를 내는 맹사성에게
아무런 말 없이 찻잔에 차를 따랐습니다.

그런데 찻잔에 차가 흘러넘치게 되었고
고승의 행동에 더욱 화가 난 맹사성은 말했습니다.
"지금 뭐 하는 겁니까?
차가 넘쳐 바닥을 더럽히고 있습니다!"

그러자 고승이 웃으면서 말했습니다.
"차가 넘쳐 바닥을 더럽히는 것은 알면서
학식이 넘쳐 인품을 더럽히는 것은
왜 모르십니까?"

이 말에 부끄러움을 느낀 맹사성은
황급히 방을 나가려다가 출입문 윗부분에
머리를 세게 부딪혔습니다.

아픔과 부끄러움에 어쩔 줄 모르는
맹사성에게 고승이 다시 말했습니다.
"고개를 숙이면 매사에 부딪히는
법이 없지요."

맹사성은 그 일로 깊이 깨달음을 얻고는
자만심을 버리고 청백리가 되어 황희와 함께
조선 최고의 재상으로 추앙받는
정승이 되었습니다.





높은 자리에 오르면 청렴해지고 겸손해지려는 사람보다는,
오히려 가진 것을 뽐내기 위해 그 자리에 오르려는
사람들이 더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런데 힘 있는 사람들만의 이야기는 아닙니다.
우리 주변에 우리보다 약하고 어려운 사람에게
우리가 어떻게 행동하는지 역시 돌이켜
생각해 볼 문제입니다.

먼저 낮아지는 모습을 보여주세요.
그럼 더 많은 것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 오늘의 명언
겸손을 배우려 하지 않는 자는 아무것도 배우지 못한다.
- O. 메러디드 -

 

<따뜻한 하루>

11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먼 바다 푸른 섬 하나   new 산과들에 5 21:16:28
소라   new 산과들에 9 21:14:30
서정   new 산과들에 7 21:12:15
매력적으로 칭찬하는 올바른 방법  file new (2) 광솔 63 16:35:57
검은 여인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83 15:32:06
밤하늘 별을 해이는 추억!  file new 미림임영석 59 13:34:29
성장통   new 떠도는방랑자 48 12:57:53
멈춘 발걸음 그리운 님이여~   new 미림임영석 66 10:39:10
♡ 나는 이렇게 살겠다   new (2) 청암 110 08:53:52
고구마로 전하는 마음   new (1) 뚜르 139 08:46:49
사랑의 향기를 품고 사세요   new (1) 뚜르 155 08:46:45
아직 - 유자효   new 뚜르 122 08:46:41
유태희 시인의 여정   new 김하운 86 08:29:54
독도獨島 수호의 길 (2)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28 07:54:32
나는 누구일까?   new 예향도지현 99 07:27:14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 사람   new 네잎크로바 101 06:28:00
사주팔자와 정화   new 해맑음3 55 03:51:45
행복을 찾는 비밀 열쇠   new (4) 태극 152 03:21:43
고운 망초 꽃 사랑/송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61 02:11:12
별꽃/이점순   new 그도세상김용.. 36 02:09:5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