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두부 예찬
100 뚜르 2021.06.15 08:55:20
조회 282 댓글 2 신고


무덤덤하고 덤덤한 두부가 세 살부터 여든까지,
부자나 가난한 자나 가리지 않는 음식이 된 것은
별스럽게 튀는 맛이 없어서일 것이다.
내세울 게 없기에 군림하는 대신 겸허하게 순응하고,
껍질이 벗겨지고 온몸이 으스러지는 가혹한 단근질을 견뎌냈기에
무른 듯 단단할 수 있을 것이다.

- 최민자, 수필 '두부 예찬'


소리 없이 배려하고 칭찬이나 보상에도 무심한 듯 보이는 이들이 있습니다.
조금이라도 튀어서 빛나려는 이들을 묵묵히 지켜보는 이들.
이런 이들의 진가를 아는 사람은 혜안을 가진 사람입니다.
 

<사색의 향기>

10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당신도 나만큼 아픈가요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91 21.07.29
습관처럼  file (2) 하양 226 21.07.29
테이크아웃하겠습니다  file (2) 하양 166 21.07.29
함께 있으면 좋은 사람  file (4) 하양 226 21.07.29
험난함이 내 삶의 거름이 되어   대장장이 97 21.07.28
바보 이력서  file 모바일등록 하서량 166 21.07.28
가장 위대(偉大)한 스승  file (8) 광솔 301 21.07.28
그대가 보고플 때면   (1) 대장장이 152 21.07.28
으~아 정말로 덥네요!  file (1) 미림임영석 121 21.07.28
내 마음의 사계절   (1) 대장장이 145 21.07.28
매미의 계절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41 21.07.28
사랑의 가장 좋은 순간   (4) 떠도는방랑자 167 21.07.28
마음의 상처로 외로울 때 읽는 시   (4) 떠도는방랑자 153 21.07.28
내가 무언가를 선택해야 할 때...   떠도는방랑자 122 21.07.28
새같이   (1) 도토리 129 21.07.28
바람의 노래   도토리 127 21.07.28
칭찬   도토리 152 21.07.28
열 두달의 친구이고 싶다  file (5) 관심글쓰니 199 21.07.28
당신을 믿습니다  file (9) 관심글쓰니 286 21.07.28
담쟁이 인연   은꽃나무 85 21.07.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