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링컨 대통령 일화
11 그도세상김용호 2021.06.13 21:50:08
조회 81 댓글 0 신고
링컨 대통령 일화

미국 역대 대통령 중에 가장 위대한 인물로 추앙 받고 있는
에이브라함 링컨(1809~1865)은
남북 전쟁이 한창일 때 종종 부상 당한 병사들이 입원해 있는
병원을 방문했습니다.

한 번은 심한 부상을 입고 거의 죽음 직전에 있는
한 젊은 병사를 찾게 되었습니다.

링컨은 병사의 침상 곁으로 다가가서 물었습니다.
"내가 당신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뭐 없겠소?"

병사는 앞에 서있는 사람이 링컨 대통령인 줄 알아보지 못했고
간신히 이렇게 속삭였습니다.
"저의 어머니에게 편지 한 통만 써 주시겠어요?"

펜과 종이가 준비되자 대통령은 정성스럽게 젊은이가 말하는
내용을 적어 내려갔습니다.
"보고 싶은 어머니, 저는 저의 의무를 다하던 중에 심한
부상을 당했습니다.
아무래도 회복되지 못할 것 같군요.
제가 먼저 떠나더라도 저 때문에 너무 슬퍼하지 마세요.
동생 존과 메리에게도 저 대신 입을 맞춰 주시구요.
하나님께서 어머니와 아버지를 축복해 주시기를 빌겠어요."

병사가 기력이 없어서 더 이상 얘기를 계속할 수 없게 되자
링컨은 젊은이 대신 편지 말미에 서명을 하고 이렇게 덧붙였습니다.
'당신의 아들을 위해 에이브라함 링컨이 이 편지를 대필했습니다.'

젊은 병사는 조금 전에 쓴 편지를 자기에게 좀 보여 달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나서 마침내 편지를 대신 써준 사람이 누구인지 알고는
깜짝 놀라 물었습니다.
"당신이 정말로 대통령이신가요?"
"그렇소. 내가 대통령이오."

그런 다음, 링컨은 자신이 할 수 있는 다른 일이 없는 가를 묻자
병사가 말했습니다.
"제 손을 꼭 잡아 주시겠습니까?
그렇게 하면 편안히 떠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조용한 실내에서 키가 크고 수척한 링컨 대통령은
청년의 손을 잡고 그가 숨을 거둘 때까지
그에게 따뜻한 용기의 말들을 나직이 들려주었습니다.

이 일화는 에 소개된 내용으로 읽는 이로 하여금 마음의
따뜻함과 편안함, 훈훈함을 느끼게 합니다.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8월의 노래   new 도토리 0 00:16:39
가난한 벗에게   new 은꽃나무 1 00:00:47
마음의 냄새를 아십니까?   new 은꽃나무 3 00:00:44
슬픔을 치렁치렁 달고   new 은꽃나무 2 00:00:40
푸르른 날   new 산과들에 25 21.07.31
갈대꽃   new 산과들에 29 21.07.31
그리움이란   new (2) 산과들에 35 21.07.31
아내가 남긴 쪽지   new (2) 뚜르 196 21.07.31
감동은 뇌의 주요 활성 요인이다   new (1) 뚜르 146 21.07.31
물끄러미 / 정호승   new (1) 뚜르 140 21.07.31
새들은 지붕을 짓지 않는다  file 모바일등록 new (1) 하서량 82 21.07.31
칵테일 효과   new (26) 떠도는방랑자 154 21.07.31
지루함을 자초하지 말라  file new (12) 광솔 128 21.07.31
익숙함   new (4) 떠도는방랑자 84 21.07.31
벗에게   new 도토리 59 21.07.31
아내의 발   new 도토리 26 21.07.31
새와 꽃과 나   new 도토리 30 21.07.31
인생이라는 긴 여행   new (1) 네잎크로바 72 21.07.31
♡ 꼭 필요한 말만 하자   new (7) 청암 103 21.07.31
아줌마라고 부르지 마라.  file 모바일등록 new (7) 관심글쓰니 126 21.07.3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