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問鼎輕重(문정경중)
100 뚜르 2021.06.13 13:46:54
조회 156 댓글 0 신고

 

問鼎輕重(문정경중)

 

問:물을 문, 鼎:솥 정, 輕:가벼울 경, 重:무거울 중.

어의: 솥의 무게를 묻다.

솥의 크기와 무게를 묻다(問鼎之大小輕重. 문정지대소경중)를 줄인 말이다.

상대 의 실력이나 속마음을 떠보아서 약점을 잡으려는 것인데,

원래는 황제의 지위를 엿보기 위한 물음이었다.

출전: 춘추좌씨전

 

춘추시대 때 초(楚)나라 장왕(莊王)은 오랑캐를 토벌하고 돌아오는 길에 군대를 

낙수(洛水) 근처에 주둔시켰다.

낙수 이북에는 주나라의 수도 낙양이 있었는데 장왕은 주나라의 태도 여하에 따라 공격할 태세였다.

이에 놀란 주나라 정왕은 왕손만(王孫滿)을 보내 장왕의 노고를 위로했다.

하지만 장왕은 왕손만을 만나자 주나라에 있는 구정(九鼎)의 크기와 무게를 물었다.

(問鼎之大小輕重. 문정지대소경중)

구정은 하나라 때 주조된 거대한 솥인데 대대로 천자가 계승하였으며 은나라를 거쳐 주나라에까지 

이어졌다.

장왕의 물음은 바로 천자의 지위에 오르고 싶다는 속셈을 내비친 것이다.

이를 간파한 왕손만은 구정의 유래를 설명한 뒤 이렇게 덧붙였다.

“솥의 무게가 아니라 덕이 있느냐 없느냐가 문제입니다.

하나라의 덕이 쇠퇴하자 솥은 은나라로 옮겨갔고, 은나라의 덕이 쇠퇴하자 다시 주나라로 옮겨갔습니다.

지금까지 주나라가 솥을 이어온 것은 천명입니다.

주나라의 덕이 비록 쇠퇴했다고는 하지만 아직 천명이 바뀐 것은 아닙니다.

따라서 솥의 크기나 무게는 물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장왕은 무력만으로는 아직 주나라를 칠 수 없다는 걸 깨닫고 군대를 철수시켰다.

 

(장순용 역음 이야기 고사성어에서)

 

<카페 '서비의 놀이마당>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소중한 우정   뚜르 246 21.07.22
살아라, 한 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백원순   (2) 뚜르 227 21.07.22
어진 사람   뚜르 211 21.07.22
친구란 무엇인가   네잎크로바 137 21.07.22
♡ 가치 있는 감동  file (2) 청암 218 21.07.22
돌아보면 모두가 그리움이더라   (1) 예향도지현 144 21.07.22
여유를 갖고 살자   (1) 은꽃나무 237 21.07.22
사랑, 너 때문에   은꽃나무 146 21.07.22
하얀 슬픔이 내리는 날에는   은꽃나무 105 21.07.22
타인은 나를 비추는 거울   (1) 해맑음3 97 21.07.22
독도 -춤사위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47 21.07.22
눈물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217 21.07.22
바쁠 때 꼭 생각해야 할 것들  file (4) 하양 407 21.07.22
당신이 그리워질 때마다  file (2) 하양 312 21.07.22
어른이 되었습니다  file (2) 하양 287 21.07.22
노동의 새벽  file 모바일등록 하서량 180 21.07.21
아침 송   (1) 산과들에 137 21.07.21
겨울 강가에서   산과들에 58 21.07.21
낙엽시초   (1) 산과들에 52 21.07.21
산과 강   (1) 루리의달 63 21.07.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