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우리 동네 나이트에서는요 - 이홍섭
100 뚜르 2021.06.13 13:46:50
조회 162 댓글 0 신고

우리 동네 나이트에서는요 - 이홍섭

우리 동네에는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나이트클럽이 하나 있는데요. 뭐 서울처럼 물 좋은 나이트는 아니구요. 그냥 동네 아저씨들과 아줌씨들이 신나게 몸을 흔들다가 눈 맞으면 껴안고 돌다가, 뭐 그러다가 스리슬쩍 자리를 뜨기도 하는 곳인데요…

며칠 전 후배 한 놈이 나이를 건사 못하고 이곳에 들렀다가 한 아줌씨한테 제대로 걸렸는데요. 그 아줌씨는 모처럼 총각 만났다며 구두 뒷굽이 나갈 정도로 신나게 놀았는데요. 문 닫을 때가 되자 잘 놀았다며 후배놈에게 지폐를 몇 장 찔러주고는 부러진 뒷굽을 들고 휘이휘이 사라지더라나요…

며칠 뒤 후배놈이 중앙시장 앞을 지나가는데 웬 낯익은 목소리가 들려와 고개를 돌려보니 그 아줌씨가 어물전에서 고기를 팔고 있더래요. 양손에 싱싱한 산 문어를 움켜쥐고는 시장통이 떠나가라 소리를 지르고 있더라나요…

후배놈은 그렇지 않아도 그 아줌씨가 찔러준 지폐에서 비린내가 났었다며 쪽팔려 죽겠다고 말하는데… 이놈의 죽은 문어 대가리 같은 놈을 어물전에 내다 팔 수도 없고…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가장 위대(偉大)한 스승  file new (2) 광솔 74 15:57:17
그대가 보고플 때면   new (1) 대장장이 49 15:30:57
으~아 정말로 덥네요!  file new (1) 미림임영석 47 14:43:29
내 마음의 사계절   new (1) 대장장이 64 14:26:28
매미의 계절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03 13:30:21
사랑의 가장 좋은 순간   new 떠도는방랑자 68 12:26:40
마음의 상처로 외로울 때 읽는 시   new (4) 떠도는방랑자 78 12:18:05
내가 무언가를 선택해야 할 때...   new 떠도는방랑자 66 12:12:38
새같이   new (1) 도토리 100 11:15:30
바람의 노래   new 도토리 104 11:13:47
칭찬   new 도토리 121 11:12:02
열 두달의 친구이고 싶다  file new (5) 관심글쓰니 99 11:07:47
당신을 믿습니다  file new (9) 관심글쓰니 115 10:52:12
담쟁이 인연   new 은꽃나무 55 09:56:42
함께 눈물이 되는 이여   모바일등록 new 은꽃나무 55 09:56:39
살아지는 것   new 은꽃나무 47 09:56:36
♡주어진 일을 사랑하라   new (2) 청암 75 09:04:14
당신이 그 인물이 되라   new (2) 뚜르 125 07:48:14
말나리 /백승훈   new 뚜르 96 07:48:09
만전(萬全)하면서도 무해한 법   new 뚜르 81 07:48:0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