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느 밤의 독백
35 은꽃나무 2021.06.13 04:35:13
조회 142 댓글 0 신고

어느 밤의 독백


때때로 커피향 낮게 흐르는 날

저무는 창가에서 어둠이 짙을수록


가로등 불빛 빛나는

사람 없는 놀이터를 보며

알 수 없는 고독이 안개처럼 내려

휘청거리는 몸을 창에 기댄다

늘 누군가 그리웠다

도도한 굵은 검정태 안경

밑은 막연한 그리움이 붉게 타고

가슴은 떨어진 꽃잎처럼 부서졌다

늘 거짓말처럼 외로웠다

처음 만난 사람도 오랜 벗 같은

평생 미운 사람이 없을 것 같은

미소로 만나고 악수하며

헤어지는 많은 사람 속에서도 외로웠다

울 일이 없는데도 울었고

일 속에 묻혀 살면서도 외로웠다

슬프도록 나는 늘 혼자였다.  





-이보숙-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산과 강   (1) 루리의달 63 21.07.21
기다리는 이유   대장장이 108 21.07.21
사랑했던 날들을 기억하며   (1) 대장장이 149 21.07.21
눈치   (1) 도토리 121 21.07.21
마음의 계절   도토리 125 21.07.21
돌아가는 생   도토리 135 21.07.21
카메라와 동네 한 바퀴!  file 미림임영석 84 21.07.21
누군가의 단점이 보이십니까   (2) 관심글쓰니 201 21.07.21
♡ 사랑할수록 솔직해져라   (6) 청암 247 21.07.21
리더에게 필요한 지혜   (6) 뚜르 334 21.07.21
부용화 /백승훈   (2) 뚜르 165 21.07.21
사랑의 마음   (2) 뚜르 218 21.07.21
독도 -청 댓잎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91 21.07.21
당신을 위해 이글을 바침니다   네잎크로바 201 21.07.21
우리에게 남은 시간은 얼마나 될까   예향도지현 184 21.07.21
신의 법칙, 인과법   해맑음3 126 21.07.21
영원한 학생   은꽃나무 101 21.07.21
아들 딸에게 주는 시   은꽃나무 105 21.07.21
시인의 재산   은꽃나무 78 21.07.21
우리가 가는 길  file 모바일등록 (10) 가을날의동화 391 21.07.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