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배려는 인격의 옷
100 뚜르 2021.06.09 09:19:28
조회 272 댓글 2 신고




조선 후기 부정한 관리를 적발한 암행어사로
이름이 높은 문신 정치가였던 박문수의 일화 중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입니다.

한 번은 친척 집에 잔치가 있어 밤을 새웠다가
다음날 일어나서 세수를 하기 위해
박문수는 밖으로 나왔습니다.

그러자 바로 앞서 세수를 하던 친척의 행동에
박문수가 불쾌해하는 사건이 벌어집니다.

당시에는 대가족이 함께 모여 사는 문화로
내 것 네 것 구분이 별로 없었고,
생활도 넉넉지 못해 세수 후에 사용되는 수건은
모두가 함께 사용할 수 있게 한 곳에
걸어놓고 사용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세수를 마친 친척이 여러 사람이 써야 할 수건을
혼자서 온통 다 적셔버리는 것이었습니다.
모든 수건이 젖어버리자 박문수는 할 수 없이
자신의 옷으로 얼굴을 닦아야 했습니다.

이 일이 있고 얼마 후,
친척이 평안 감사로 제수되었다는 소식을 접하였고
박문수는 임금님에게 간청했다고 합니다.

"제가 개인적으로는 친척이기 때문에
반대할 수가 없습니다만, 공적으로 생각해 볼 때
그는 평안 감사 감이 되지 못합니다."

이 말과 함께 세수 후 남을 배려하지 않고
혼자서 수건을 사용하던 일을 예로 들어 말했고
임금은 박문수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며
친척의 평안 감사를 취소했다고 합니다.





어사 박문수의 친척은 수건 한 번
잘못 사용한 것을 두고 평안 감사가 될 수 없다는 일에
억울해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어사 박문수는 사소한 배려도
하지 못하는 사람이 평안 감사로 가게 되면
백성들에게 어떻게 행동을 할지 짐작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사람의 인격은 말과 행동을 통해
평가하기 때문에 배려는 인격이 입는
옷이라고도 합니다.


# 오늘의 명언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
- 속담 -

 

<따뜻한 하루>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19호실의 행복 카페   new 예향도지현 3 10:31:31
그 사람 참 멋았다   new 대장장이 14 09:26:21
♡ 삶의 무게   new 청암 44 08:32:36
한낮의 꿈   new (1) 대장장이 24 08:26:30
황혼 부부의 수칙   new 네잎크로바 38 07:47:52
당신과 함께 살아가는 법   new 대장장이 32 07:26:24
넝쿨찔레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20 07:18:46
소월 시/진달래꽃/충정도 버전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31 06:39:28
어느날 오후 풍경   new 은꽃나무 66 04:37:07
이별노래   new 은꽃나무 46 04:35:36
어느 밤의 독백   new 은꽃나무 47 04:35:13
기지개   new 도토리 31 02:05:37
민들레같이   new 도토리 30 02:04:04
꽃나무와 성공   new 도토리 26 02:02:42
돈 과 정화   new 해맑음3 27 01:10:12
인류의 빛과 그림자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88 21.06.12
당신은 내게 특별한 사람입니다   new 그도세상김용.. 77 21.06.12
그걸 아낍니다   new 그도세상김용.. 85 21.06.12
꽃바구니   new 대장장이 76 21.06.12
사랑히는 순간만큼   new (1) 대장장이 126 21.06.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