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결혼생활의 암호
남은자 2021.06.01 09:52:03
조회 185 댓글 0 신고

결혼은 두개의 인격이 합쳐 하나의 삶을 사는 것이다. ‘하나가 되는 삶’에는 많은 것을 얻는 기쁨도 있지만 많은 것을 포기하는 아픔도 있다. 자기를 주장하는 인간의 본능은 불행을 예고하지만 자기를 극복하는 인간의 의지는 행복을 예고한다. 의지에서 본능으로 가는 시간은 극히 짧지만 본능에서 의지로 가는 시간은 매우 길다. 또한 행복에서 불행으로 가는 시간은 극히 짧지만 불행에서 행복으로 가는 시간은 매우 길다.

 

 요즘 잉꼬부부로 소문난 부부의 이혼은 흔한 에피소드가 되었다. 서로에 대한 관심과 존경을 등한시하면 불행은 한 순간에 찾아올 수 있다. ‘결혼’이란 차를 출발시켰거든 끝까지 핸들을 놓아서도 안 되고, 바깥 경치에 한눈을 팔아서도 안 된다. ‘우주’를 소홀히 할지언정 ‘우리’를 소홀히 하면 안 된다.

 

 행복한 부부관계는 철학을 요구하지 않는다. 행복한 부부는 철학도 없이 사랑하고 이유도 없이 사랑한다. 이유와 원인을 따지면 부부관계는 점차 흐려지고 이유와 원인을 등지면 흐린 날에도 한 뼘의 푸른 하늘이 모습을 드러낸다. 부부관계의 성패는 윈윈게임(win-win game)을 하려는 지속적인 노력에 달려있다. 부부란 링에서 타이틀 매치를 벌이는 선수가 아니다. 사랑 관계에는 승패의 우열이 필요 없다.

 

 누군가 노래했다. “결혼이라는 사랑의 컵에서/ 사랑이 넘치게 하려면/ 잘못했을 때는 시인하고/ 잘했을 때는 침묵하라.” 사람은 잘못하면 변명에 익숙하고 잘하면 자랑에 익숙하다. 그러나 사랑 관계에서는 잘못을 시인하는 용기와 잘한 것에 침묵하는 겸손만이 필요하다. 사랑에는 높고 낮음이 없다. 너의 높은 산이 깎이고 나의 낮은 골짜기가 메워져 평탄한 대로를 함께 걷는 존재가 부부다.

 

 동양철학에서 말하는 음양 관계는 서로 정반대로 달려가는 모순관계가 아니다. 음과 양은 서로의 차이를 인식하지만 서로를 배척하지는 않는다. 음은 양의 존립기반이고 양은 음의 존립기반이다. 음양 관계는 서로를 예속화시켜야 하는 모순관계가 아니고 서로를 인정하며 아름답게 맞물려 있는 관계다. 부부가 서로를 예속화하려고 하면 행복에 이상 신호가 발생한다. 아내의 아픔 위에 행복이 이뤄질 수 없고 남편의 아픔 위에 행복이 이뤄질 수 없다.

 

 셰익스피어는 인생은 연극이라고 했다. 가정은 가장 핵심적인 연극무대다. 부부는 연극무대에서의 남녀주인공이다. 연극에는 비극도 있다. 때로는 인생연극에서 비극의 주인공이 되기도 한다. 비극적인 인생에서도 부부가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품어주면 비극은 조만간 희극으로 변하게 된다.

 

 부부는 서로 비난하는 게임을 멈춰야 한다. 부부는 서로의 약점을 너무 잘 알기에 이기려고 맘먹고 쏜 비난의 화살은 백발백중 상대방의 가슴에 명중한다. 그때 순간적인 승리감은 있어도 결국 그것이 가정의 행복을 죽인다. 가정은 ‘싸우는 링’이 아니라 ‘함께 하는 우리’다. 행복한 결혼생활의 암호는 ‘우리(we) 함께(with)’다.    - 이한규의 <상처는 인생의 보물지도> 중에서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두레박   new 도토리 9 00:41:32
돛단배   new 도토리 6 00:40:56
길 위의 인생   new 도토리 5 00:40:12
당신은 누구 시기에   new 네잎크로바 45 24.03.03
보드라움   (2) 도토리 86 24.03.03
나무같이   (2) 도토리 66 24.03.03
꽃같이 나무같이   (2) 도토리 64 24.03.03
내 마음에 뜨는 무지개   네잎크로바 161 24.03.02
골목길   (2) 도토리 85 24.03.02
낭만 서시   (2) 도토리 87 24.03.02
반반   (2) 도토리 96 24.03.02
천숙녀의 [삼월]  file 모바일등록 (1) 초로김 213 24.03.01
3월을 노래하는 시   (2) 도토리 137 24.03.01
삼일절의 기도   (2) 도토리 64 24.03.01
☆안 되는 일에 마음을 쓰지 마라☆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9 24.03.01
정말 아름다운 사람은   (1) 네잎크로바 115 24.03.01
외로운 이순신   (1) 곽춘진 150 24.03.01
★ 하루, 그리고 하루를 살면서 ★   (1) 네잎크로바 195 24.02.29
나의 길   (1) 네잎크로바 242 24.02.28
★따뜻하게 안아주세요★   (1) 네잎크로바 270 24.02.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