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스위트 홈
뚜르 2021.05.26 06:40:37
조회 247 댓글 0 신고




19세기 영국의 유명한 가수 린드가 한 공연장에서
이 노래를 불렀을 때 관중은 박수와 함께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즐거운 곳에서는 날 오라 하여도
내 쉴 곳은 작은 집 내 집뿐이리
내 나라 내 기쁨 길이 쉴 곳도
꽃 피고 새 우는 집 내 집뿐이리
오! 사랑 나의 집
즐거운 나의 벗 내 집뿐이리

고요한 밤 달빛도 창 앞에 흐르면
내 푸른 꿈길도 내 잊지 못하리
저 맑은 바람아 가을이 어디뇨
벌레 우는 곳에 아기별 눈 뜨네
오! 사랑 나의 집
즐거운 나의 벗 내 집뿐이리


이 노래는 미국의 극작가이자 연극배우였던
'존 하워드 페인'이 작곡한 노래
'Home, Sweet Home'입니다.
그는 결혼도 하지 못했고 집도 없이
길거리를 떠돌아다녔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평화롭게 커튼이 드리워진 채
환하게 불이 밝혀진 집 앞을 지나다가 문득
자신의 부모, 형제가 몹시 그리워져서
이 노래를 지었다고 합니다.

그렇게 이 곡이 쓰인 지 40년 후
미국의 남북전쟁이 터졌고 집으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을 반영한 이 노래는 모두가 따라 부르는
노래가 되었습니다.

 




세상에 그 어떤 귀하고 아름다운 곳이라도
사랑하는 내 가족과 함께 있는
그 자리만 못 한 법입니다.

단, 행복한 가정을 만들기 위해서는
사랑이라는 발판과 희생이라는 기둥이
꼭 필요합니다.


# 오늘의 명언
아무리 애쓰거나 어디를 방랑하든
우리의 피로한 희망은 평온을 찾아 가정으로 돌아온다.
- 올리버 골드스미스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오늘같이 봄비가 오는 날은(자작글)   new 미지공 52 12:54:15
인생의 사계절   new (2) 도토리 125 00:49:08
사계(四季)   new (2) 도토리 78 00:48:24
사랑의 불꽃   new (2) 도토리 71 00:47:37
사랑의 꽃   (2) 도토리 128 24.02.20
환갑을 자축하는 시   (2) 도토리 101 24.02.20
나무의 말씀   (2) 도토리 78 24.02.20
희망希望  file (1) 독도시인 131 24.02.20
인연이 끊어지지 않으려면   네잎크로바 188 24.02.20
생각이 사람을 만든다   (1) 네잎크로바 247 24.02.19
보석   (2) 도토리 103 24.02.19
생의 보석   (2) 도토리 126 24.02.19
보물섬   (2) 도토리 72 24.02.19
천숙녀의 [손을 씻으며]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00 24.02.18
금강산 기행   (2) 소우주 95 24.02.18
북극곰   (2) 도토리 125 24.02.18
사람에 대한 묵상   (2) 도토리 157 24.02.18
몸에 대한 묵상   (2) 도토리 132 24.02.18
콧등의 점   (2) 도토리 103 24.02.17
자연의 선물   (2) 도토리 144 24.02.1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