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언제 삶이 위기 아닌적 있었던가
35 은꽃나무 2021.05.18 08:12:01
조회 202 댓글 0 신고

언제 삶이 위기 아닌적 있었던가 - 이기철


언제 삶이 위기 아닌 적 있었던가
껴입을수록 추워지는 것은
시간과 세월뿐이다.

돌의 냉혹, 바람의 칼날,
그것이 삶의 내용이거니


생의 질량 속에 발을 담그면
몸 전체가 잠기는 이 숨 막힘


설탕 한 숟갈의 회유에도 글썽이는 날은
이미 내가 잔혹 앞에 무릎 꿇은 날이다.

슬픔이 언제 신음 소릴 낸 적 있었던가
고통이 언제 뼈를 드러낸 적 있었던가


목조계단처럼 쿵쿵거리는,
이미 내 친구가 된 고통들


그러나 결코 위기가
우리를 패망시키지는 못한다.

내려칠수록 날카로워지는
대장간의 쇠처럼 매질은 따가울수록
생을 단련시키는 채찍이 된다.


이것은 결코 수식이 아니니
고통이 끼니라고 말하는 나를 욕하지 말라

누군들 근심의 힘으로 밥 먹고
수심의 디딤돌을 딛고 생을 건너간다.


아무도 보료 위에 누워 위기를 말하지 말라
위기의 삶만이 꽃피는 삶이므로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너의 의미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2 01:45:22
향기   new 도토리 1 01:39:21
초록빛 희망   new 도토리 2 01:37:13
마음의 날개   new 도토리 1 01:35:46
인간에게 가장 무서운 병   new 은꽃나무 1 01:29:25
장마 뒤의 햇볕   new 은꽃나무 2 01:29:23
건너야 할 세월의 강   new 은꽃나무 0 01:29:21
당신의 꿈을 믿으세요  file new 하양 7 00:43:57
당신의 존재가 나의 행복임을 알아주세요  file new 하양 6 00:42:29
말과 행동  file new 하양 6 00:41:09
길이 없는 곳에   new (1) 산과들에 21 21.06.23
무관심   new 산과들에 13 21.06.23
기다리며   new (1) 산과들에 21 21.06.23
부드러움에 대해서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33 21.06.23
수필가 김남열의 "누워서 떡 먹기"  file new qazqaz4464 75 21.06.23
쓸쓸한 곳에 싱그러운 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95 21.06.23
다음 생의 나를 보듯이.   new 대장장이 108 21.06.23
나는 6.25 참전용사입니다   new (1) 뚜르 157 21.06.23
조록싸리 꽃​ /백승훈   new (1) 뚜르 140 21.06.23
신과 바위가 나눈 대화   new 뚜르 163 21.06.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