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얼룩
55 산과들에 2021.05.17 19:46:00
조회 104 댓글 0 신고

달팽이 지나간 자리에 긴 분비불의 길이 나 있다


얇아서 아슬아슬한 감각 아래 느리고 미끌미끌하고

부드러운 길


슬픔이 흘러나온 자국처럼 격렬한 욕정이 지나간 자

국처럼


길은 곧 지워지고 희미한 흔적이 남는다


물렁물렁한 힘이 조금씩 제 몸을 녹이며 건조한 곳

들을 적셔 길을 냈던 자리, 얼룩


한때 축축했던 기억으로 바싹 마른 자리를 견디고

있다


-김기택-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추석 둥근 달님께 빌어요!  file new 미림임영석 14 10:29:12
마음의 고향   new 네잎크로바 35 07:35:10
변덕스러운 가을   new 은꽃나무 36 04:23:07
내가 불입니다   new 은꽃나무 38 04:23:04
인생길의 간이역   new 은꽃나무 32 04:23:02
한가위 보름달의 말씀   new 도토리 45 03:13:13
한가위 보름달   new 도토리 33 03:01:50
오늘을 산다  file new (1) 하양 94 00:22:12
악기는 연주를 해야  file new (2) 하양 62 00:20:54
어차피  file new (1) 하양 70 00:19:38
조영문의 [ 닭 한 마리의 비약? ]  file 모바일등록 new (2) k하서량 70 21.09.20
한가위 /주강식 시조시인  file 모바일등록 new (3) 관심글쓰니 89 21.09.20
인생면허증   new (1) 그도세상김용.. 57 21.09.20
수녀님의 카톡 글   new 그도세상김용.. 68 21.09.20
추석 인사말   new (1) 그도세상김용.. 532 21.09.20
어머니, 다시 추석입니다   new (3) 뚜르 241 21.09.20
추석달 /구재기   new (2) 뚜르 171 21.09.20
낚시 바늘이 주는 이야기   new (2) 뚜르 176 21.09.20
♡ 서로 기대고 사는 인연  file (10) 청암 205 21.09.20
절반만 사랑하는 사람을 사랑하지 말라  file (7) 광솔 182 21.09.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