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랑은 립싱크가 아니다
2 남은자 2021.05.17 11:35:43
조회 178 댓글 0 신고

  2004년 봄, 프랑스에서 분리주의자들에 의해 많은 유대인 묘지들과 회당들이 파괴되었을 때, 당시 자크 시락 수상은 60년 전 5,000명의 유대인들을 구했던 르 챔본(Le Chambon)의 얘기를 상기시켜 사람들의 마음에 화해의 중요성을 일깨웠다.

 

  유대인 대학살 때, 프랑스의 한 산골마을인 르 챔본은 유대인들에게 ‘무지개 마을’로 알려졌다. 프랑스 정부 부역자들이 나치에게 83,000명의 유대인을 넘길 때, 르 챔본 마을 주민들은 똘똘 뭉쳐 유대인들을 한 사람도 나치에게 넘기지 않았다. 결국 3천여 명의 마을 주민들이 5천여 명의 유대인들을 구했는데 그 일은 앙드레 트로크메(Andre Trocmé)란 한 개신교 목사의 주도로 이루어졌다.

 

  1941년 추운 겨울 밤, 누군가 트로크메 목사 집의 문을 두드렸다. 문을 열자 문밖에 추위에 떨고 있는 한 여인이 서 있었다. 그녀는 나치로부터 도망쳐온 유대 피난민이었다. 그녀를 받아들이는 것을 시발점으로 마을 주민들은 유대인들을 위한 피난처를 제공했고, 식량카드를 주었고, 그들의 자녀를 교육시켰고, 수백 명을 인근의 스페인과 스위스로 지하 네트워크를 통해 안전하게 피신시켰다.

 

  그 일을 알고 친 독일 프랑스 정부 관리들은 트로크메 목사에게 그 일을 그만두라고 했지만 그는 단호히 거절하며 말했다. “그들은 도움이 필요합니다. 저는 그들을 버릴 수 없습니다. 저는 유대인을 잘 모릅니다. 오직 사람을 알 뿐입니다.”

 

  어느 날, 독일군인들이 트로크메 목사를 체포하러 왔다. 그때 아내인 마그다 트로크메(Magda Trocmé) 여사는 그 독일군들에게 정중하게 식사를 하자고 권했다. 나중에 친구들이 어떻게 남편을 체포하러 온 군인들에게 식사를 권했느냐고 나무라자 트로크메 여사는 말했다. “무슨 말씀이세요? 저녁식사 시간에 배고픈 사람과 식사를 나누는 것은 당연한 일이 아닌가요?”

 

  그녀는 누구도 받아들일 줄 아는 포용성과 용기가 있었다. 그때 유대인 구호에 누구보다 소중한 역할을 했던 사람들은 마그다 여사를 비롯한 마을 여인들이었다. 그렇게 몇 년 동안 도와주면서도 마을 주민들 사이에 단 한 마디의 밀고나 자랑도 없었다. 그들은 목숨을 각오한 행동하는 사랑으로 유대 피난민들을 유대인이 아닌 인간으로 보고 말없이 그들이 설 땅이 되어주었다.

 

  사랑과 행동은 떼어질 수 없다. 불행이란 ‘고아가 된 것’이 아니라 ‘고민만 하는 것’이다. 고민하면 행동이 생기지 않지만 행동하면 고민이 생기지 않는다. 행동하는 사람만이 사랑할 수 있고 반대로 사랑하는 사람만이 행동할 수 있다. 사랑의 실체는 혀끝이 아닌 손끝에서 나타난다. “얼마나 많이 말하느냐?”보다 “얼마나 많이 행하느냐?”가 중요하다. 사랑은 립싱크(lip sync)가 아니다.  - 이한규의 <상처는 인생의 보물지도> 중에서 -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조선요朝鮮窯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10 02:50:54
너의 의미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7 01:45:22
향기   new 도토리 7 01:39:21
초록빛 희망   new 도토리 7 01:37:13
마음의 날개   new 도토리 8 01:35:46
인간에게 가장 무서운 병   new 은꽃나무 9 01:29:25
장마 뒤의 햇볕   new 은꽃나무 4 01:29:23
건너야 할 세월의 강   new 은꽃나무 2 01:29:21
당신의 꿈을 믿으세요  file new (1) 하양 12 00:43:57
당신의 존재가 나의 행복임을 알아주세요  file new (1) 하양 11 00:42:29
말과 행동  file new (1) 하양 12 00:41:09
길이 없는 곳에   new (1) 산과들에 22 21.06.23
무관심   new 산과들에 13 21.06.23
기다리며   new (1) 산과들에 21 21.06.23
부드러움에 대해서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45 21.06.23
수필가 김남열의 "누워서 떡 먹기"  file new qazqaz4464 81 21.06.23
쓸쓸한 곳에 싱그러운 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101 21.06.23
다음 생의 나를 보듯이.   new 대장장이 114 21.06.23
나는 6.25 참전용사입니다   new (1) 뚜르 158 21.06.23
조록싸리 꽃​ /백승훈   new (1) 뚜르 145 21.06.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