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살아보니 알겠더라
35 은꽃나무 2021.05.17 08:59:23
조회 245 댓글 0 신고

살아보니 알겠더라 - 조관희


떠오르는 수많은 생각들 속에
한잔의 커피에 목을 축인다.

살다보니 긴 터널도 지나야 하고
안개 낀 산길도 홀로 걸어야 하고
바다의 성난 파도도 만나지더라.

살다보니 알겠더라.
꼭 만나야 할 사람은 만나고
스치고 지나야 하는 것들은
꼭 지나야 한다는 것도.

떠나야 할 사람은 떠나고
남아야 할 사람은 남겨지더라.

두손 가득 쥐고 있어도
어느샌가 빈 손이 되어 있고
빈손으로 있으려 해도
그 무엇인지를 꼭 쥐고 있음을.

소낙비가 내려
잠시 처마 밑에 피하다 보면
멈출 줄 알았는데.

그 소나기가 폭풍우가 되어
온 세상을 헤집고 지나고 서야
멈추는 것임을.

다 지나가지만
그 순간 숨을 쉴 수 조차 없었다
지나간다 모두 다.

떠나는 계절 저무는 노을 힘겨운 삶 마저도
흐르는 것만이 삶이 아니다.

저 강물도 저 바람도
저 구름도 저 노을도
당신도 그리고 나도
기다림의 때가 되면 이 또한 지나 가기에.



5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조선요朝鮮窯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6 02:50:54
너의 의미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7 01:45:22
향기   new 도토리 3 01:39:21
초록빛 희망   new 도토리 4 01:37:13
마음의 날개   new 도토리 2 01:35:46
인간에게 가장 무서운 병   new 은꽃나무 3 01:29:25
장마 뒤의 햇볕   new 은꽃나무 4 01:29:23
건너야 할 세월의 강   new 은꽃나무 2 01:29:21
당신의 꿈을 믿으세요  file new (1) 하양 9 00:43:57
당신의 존재가 나의 행복임을 알아주세요  file new (1) 하양 8 00:42:29
말과 행동  file new (1) 하양 9 00:41:09
길이 없는 곳에   new (1) 산과들에 21 21.06.23
무관심   new 산과들에 13 21.06.23
기다리며   new (1) 산과들에 21 21.06.23
부드러움에 대해서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40 21.06.23
수필가 김남열의 "누워서 떡 먹기"  file new qazqaz4464 77 21.06.23
쓸쓸한 곳에 싱그러운 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96 21.06.23
다음 생의 나를 보듯이.   new 대장장이 114 21.06.23
나는 6.25 참전용사입니다   new (1) 뚜르 158 21.06.23
조록싸리 꽃​ /백승훈   new (1) 뚜르 140 21.06.23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