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욱국 - 김선우
100 뚜르 2021.05.17 07:18:49
조회 126 댓글 0 신고

아욱국 - 김선우

아욱을 치대어 빨다가 문득 내가 묻는다

몸속에 이토록 챙챙한 거품의 씨앗을 가진

시푸른 아욱의 육즙 때문에

_엄마, 오르가슴 느껴본 적 있어?

_오,가슴이 뭐냐?

아욱을 빨다가 내 가슴이 활짝 벌어진다

언제부터 아욱을 씨 뿌려 길러먹기 시작했는지 알 수 없지만

_으응,그거!그,오,가슴!

자글자글한 늙은 여자 아욱꽃빛 스민 연분홍으로 웃으시고

나는 아욱을 빠네

시푸르게 넓적한 풀밭 같은 풀잎을

생으로나 그저 데쳐먹는 게 아니라

이남박에 퍽퍽 치대어 빨아

국 끓여먹을 줄 안 최초의 손을 생각하네

그 손이 짚어준 저녁의 이마에

가난과 슬픔의 신열이 있었다면

그보다 더 멀리 간 뻘밭까지를 들쳐업고

저벅저벅 걸어가는 시푸른 관능의 힘,

사랑이 아니라면 오늘이 어떻게 목숨의 벽을 넘겠나

치대지는 아욱 풀잎 온몸으로 거품을

끓이는 걸 바라보네

치댈수록 깊어지는 이글거리는 풀잎의 뼈

오르가슴의 힘으로 한 상 그득한 풀밭을 차리고

슬픔이 커서 등이 넓어진 내 연인과

어린것들 불러모아 살진 살점 떠먹이는

아욱국 끓는 저녁이네 오,가슴 환한.

시집 『내 몸속에 잠든 이 누구신가』(문학과지성사, 2007) 중에서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조선요朝鮮窯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13 02:50:54
너의 의미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21 01:45:22
향기   new 도토리 9 01:39:21
초록빛 희망   new 도토리 8 01:37:13
마음의 날개   new 도토리 11 01:35:46
인간에게 가장 무서운 병   new 은꽃나무 13 01:29:25
장마 뒤의 햇볕   new 은꽃나무 6 01:29:23
건너야 할 세월의 강   new 은꽃나무 6 01:29:21
당신의 꿈을 믿으세요  file new (1) 하양 14 00:43:57
당신의 존재가 나의 행복임을 알아주세요  file new (1) 하양 13 00:42:29
말과 행동  file new (1) 하양 20 00:41:09
길이 없는 곳에   new (1) 산과들에 22 21.06.23
무관심   new 산과들에 13 21.06.23
기다리며   new (1) 산과들에 21 21.06.23
부드러움에 대해서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45 21.06.23
수필가 김남열의 "누워서 떡 먹기"  file new qazqaz4464 83 21.06.23
쓸쓸한 곳에 싱그러운 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101 21.06.23
다음 생의 나를 보듯이.   new 대장장이 114 21.06.23
나는 6.25 참전용사입니다   new (1) 뚜르 158 21.06.23
조록싸리 꽃​ /백승훈   new (1) 뚜르 145 21.06.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