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가정을 살리는 네가지 씨
16 네잎크로바 2021.05.16 06:49:46
조회 161 댓글 0 신고

가정을 살리는 네가지 생명의 씨.



가정을 살리는 네가지 생명의 씨
가정을 살리는
몇 가지 생명의 씨가 있습니다.
그것은.맵시, 솜씨, 말씨, 마음씨 입니다.

첫째,맵시”가 필요합니다.
가정을 살리는 맵시란 단정한 자세를 말합니다.
부부는 아주 가까운 존재이고 편한 존재이지만
함부로 말하거나 행동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부부간에도
지켜야 할 예의(Etiquette)은 분명 있습니다.
이러한 에티켓을 지키면서 자기 분수에 맞게 살려는
단정한 모습은 가정 행복을 위해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불교에서 業을 말하기를
미래에 선악의 결과를 가져오는 원인이 된다고 하는
"몸과 입과 마음으로 짓는 선악의 소행"이라 합니다.



탯줄이 연결되어있듯 자식을 믿고 기다리는 일도
이와 마찬가지이니 늘 입을 조심하고‘상처’되는
말은 삼가야해야 하는 일도 또한 드러나지 않는 맵시
에 속합니다. 고운 맵시가 나는 자식은, 그 부모를
닮기 때문입니다.

“둘째,솜씨가 필요합니다
솜씨는 자기 외의 다른 식구들의 원하는 것을
충족시켜 주려는 사려 깊은 자세를 말합니다.
자신의 개성을 무시하면서 다른 식구의 성향에
자신을 철저히 맞추어 가라는 것이 아닙니다.

자신의 개성은 살리면서 부드럽고 상냥하게
다른 식구들의 원하는 것을 충족시키는 지혜로운
태도가 바로 가정에 요구되는 솜씨입니다.



세째,말씨”가 필요합니다
가정은,
사회생활 하면서
“죽은 氣를 신비하게 살려주는 곳”입니다.
기를 살릴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식구들끼리
용기 있는 말로 서로 ‘격려’해주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아내가 "여보! 힘내세요!"하는
말 한마디가 남편에게 삶의 의미를 주고,
남편이 "여보! 내가 다 알아! " 하는 말 한 마디가
산더미 같은 서로의 피로를 다 무너뜨리게 될 것입니다.

넷째, 마음씨가 필요합니다. 저는 결혼 후
지금까지 한번도 설거지를 해본 적이 없습니다.
그 이유는 아내가 항상 "나는 설거지처럼 쉽고
재미있는 일이 없어!"하면서 설거지를 도맡아 하면서


저에게 설거지를 못하게 했기 때문입니다.



설거지가 무엇이 그리도 재미있는 일이겠습니까?
그런 행동에는 "당신은 세상에 나가서 해야 할
보다 큰 일에 신경 쓰세요!"라고 하는
아내의 마음이 담겨 있는 것을 왜 모르겠습니까?

그처럼 식구들은 서로 고마워할 일들이 많습니다.
그런 일들을 발굴해서 서로에 대한 고마운 감정을
잃지 않는 마음씨가 있을 때
그 가정은 행복한 가정이 될 것입니다.



토마스 카알라일은 아내의 묘비에 이런 글을 남겼습니다.
"40년 동안 아내는 나의 진실한 친구였다.
남편이 하는 일이면 무슨 일이건 간에
그 말이나 행동으로 걱정을 끼친 일이 없었다.

그녀를 잃은 나는 생의 빛을 잃은 것처럼 캄캄했다."
사랑하는 사람이 내 곁을 떠난 후 캄캄한 어둠 속에서
회한을 가지기 전에 그가 지금 내 곁에 있을 때
밝은 빛 안에서 서로의 존재를 높여주며 산다면
얼마나 행복한 일이겠습니까?

- 좋은 글 중에서- < 보내온 메일 옮감니다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등燈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5 06:23:19
이 모든 아픔 언제쯤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52 00:50:57
생각이 만들어낸 관념과 선입견   new 해맑음3 33 00:48:10
지금 이 순간에 감사하기  file new (1) 하양 66 00:17:05
고백  file new (1) 하양 37 00:16:05
매듭을 풀기 위해서는  file new (1) 하양 45 00:13:33
내가 좋아하는 집   new 은꽃나무 28 00:01:10
거울속의 자신을 향해   new 은꽃나무 23 00:01:08
해마다 유월이면   new 은꽃나무 24 00:01:06
편지 한장   new 산과들에 38 21.06.20
꿰매어 지고   new 산과들에 17 21.06.20
미완성   new 산과들에 28 21.06.20
有無(유무)의 조각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61 21.06.20
6월, 그 슬픈 영혼들   new 예향도지현 34 21.06.20
새하얀 새 선비의 자태  file new 미림임영석 43 21.06.20
기다림은 헛됨이 아닌 과정  file new 광솔 81 21.06.20
잎들도 흐른다   new 도토리 71 21.06.20
시간의 얼굴   new 도토리 84 21.06.20
조금조금   new 도토리 86 21.06.20
우리는 마음부터 만났습니다   new (1) 그도세상김용.. 81 21.06.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