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갇힌 사람 /신철규
100 뚜르 2021.05.14 06:46:04
조회 185 댓글 0 신고

 

갇힌 사람 /신철규

 

 

두터운 유리관을 사이에 두고

두 사람이 서로를 갇힌 사람이라고 부른다.

넌 갇힌 사람이야.

 

흰 돌과 검은 돌이 들어 있는 주머니가 있다.

꺼낼 때마다 검은 돌이었다.

흰 돌이 나올 때까지 멈출 수가 없다.

 

내가 가지 않은 곳에 나는 있었고

내가 말할 수 없는 곳에 나는 있었다.

나는 사람이었고 사람이 아니다.

 

머릿속에 물이 가득 찬 것처럼 조금만 고개를 기울여도 휘청거렸다.

한번 떠오른 것은 가라앉지 않았다.

썩고 나서야 떠오르는 것이 있다.

 

흐린 물속에 잠겨 있는 틀니 같은 그믐달.

새 한 마리가 밤하늘을 바느질하며 나아간다.

점선처럼 툭툭 끊기며

 

내뱉을 수 없는 말들이 입술에 가득 묻어 있었다.

거울 앞에서 입술을 뜯어냈다.

심장을 손아귀에 넣고 꽉 쥐고 있는 손이 있다.

 

천장에 붙어 있는 풍선들,

실을 꼬리처럼 매달고

천장을 뚫고 나가지 못해 안달이 난 것들.

 

나는 네 앞에 서 있다,

잿빛 장미를 들고.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5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그대가 있음에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3 01:35:26
시인 윤동주의 길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4 01:33:11
사모곡   new 도토리 0 00:53:33
마음공부   new 도토리 4 00:51:58
민들레와 제비꽃   new 도토리 4 00:50:01
이별  file new 하양 3 00:24:13
신의 법칙, 인과법   new 해맑음3 1 00:24:07
하루를 완성하는 작은 순간들  file new 하양 4 00:12:34
스스로의 편이 되어라  file new 하양 5 00:11:14
사랑아 그냥 말없이 가자   new 은꽃나무 3 00:01:11
사랑은 때로 먼길을 돌아가라 하네   new 은꽃나무 2 00:01:09
꽃의 이유  file new 은꽃나무 10 00:01:07
무히카 대통령 일화   new 그도세상김용.. 14 21.06.13
링컨 대통령 일화   new 그도세상김용.. 12 21.06.13
내가 하고 싶은 얘기는   new 그도세상김용.. 27 21.06.13
마음소리   new (1) 산과들에 32 21.06.13
먹다 남은 커피   new 산과들에 14 21.06.13
그리움 피는 날이면   new (1) 산과들에 21 21.06.13
나의 마음 너의 마음  file new 미림임영석 37 21.06.13
초복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60 21.06.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