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빵 두 봉지
100 뚜르 2021.05.11 06:16:13
조회 292 댓글 2 신고

오랜 시간 힘들게 모은 돈으로 빵 가게를
개업한 한 남자가 있었습니다.
아직은 서툴지만, 노릇노릇 구워져 진열장에 놓여 있는
빵만 보고 있어도 좋았고, 손님이 많은 날은
입가에 미소가 떠날 줄 몰랐습니다.

그런 그에게는 너무도 사랑스러운 딸이 있었습니다.
하루는 아이가 학교 가기 전 빵을 챙겨가도 되냐고 물었고
그는 매일 아침 가장 맛있게 만들어진 빵 두 봉지를
가방에 챙겨 넣어주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날도 마찬가지로 아이를 등교시킨 뒤
빵을 진열대로 하나둘 옮겨놓다가 금방 딸이 놓고 간
준비물을 발견하곤 뒤를 쫓았습니다.

그런데 멀리서 보인 딸의 모습에
마음이 뭉클해져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아이가 편의점 주변에서 폐지를 수거하는
할머니에게 빵 두 봉지를 드리고
가는 것이었습니다.

빵을 받은 할머니는 딸아이를 향해서
익숙한 듯 감사함을 표현했습니다.

“이쁜 학생 덕분에 이 할머니가
매일 이렇게 맛있는 빵을 먹게 되어서
정말 고마워요~”

사실은 아이는 그동안 매일 아침
아빠에게 간식으로 받은 빵 두 봉지를
폐지를 수거하는 할머니에게
드렸던 것입니다.

그는 그다음 날부터 딸아이가 가져갈
두 봉지의 빵과 함께 할머니께 드릴 빵도
따로 만들어 두었습니다.

 

 

누군가를 돕는 것은 남을 위하는 마음에서 시작됩니다.
타인을 생각하는 마음의 씨앗 하나가 떨어지면
배려심이 자라고 행동이 나오며, 습관이 모여
따뜻한 세상을 만듭니다.

도움이 필요한 주변 이웃을 살펴보고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 보세요.
선행은 작은 관심에서 시작됩니다.

 

# 오늘의 명언
착한 일은 작다 해서 아니하지 말고,
악한 일은 작다 해도 하지 말라.
– 명심보감 –

 

<따뜻한 하루>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세월의 강물   도토리 188 21.06.17
♡ 사랑해야 하는 이유   (2) 청암 150 21.06.17
시인 가수 김숙영 시집"소중한 내 사람"  file 김하운 119 21.06.17
세상에서 가장 슬픈 것은   예향도지현 153 21.06.17
먼저 웃고 사랑하고 감사하자   (1) 네잎크로바 161 21.06.17
단 한 사람만을   대장장이 139 21.06.17
어느 초야(初夜)에게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81 21.06.17
하루  file 모바일등록 (1) 하서량 225 21.06.17
기억 조각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95 21.06.17
천사의 메세지,바다와 버스   해맑음3 52 21.06.17
그래! 그렇게...  file (4) 하양 360 21.06.17
그러니까 대체로  file (2) 하양 259 21.06.17
아줌마도 아프다  file (4) 하양 400 21.06.17
단 한 사람만을   대장장이 76 21.06.16
시를 쓰며   (1) 산과들에 92 21.06.16
사랑하는 법   산과들에 94 21.06.16
전화번호   (2) 산과들에 116 21.06.16
그날이 오면   (1) 대장장이 137 21.06.16
사랑하는 너를 보고 있으면   (1) 대장장이 148 21.06.16
오늘도 쉼이 없는 세월  file 미림임영석 225 21.06.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