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미련, 혹은 밀연
35 은꽃나무 2021.05.10 12:59:45
조회 136 댓글 0 신고

 


미련, 혹은 밀연 - 복효근

잎이 다 진 나무에도 더러

몇 잎은 남아있어

잎이 가지를 놓지 못한 것일까

가지가 잎을 놓지 않은 것일까

푸른 시절은 가고

다 떠났다 싶은데


뒤져보면 내 안에도 놓지 못한

손 있다

무슨 미련으로 차마

떨어진

덜 떨어진

그 아득한 지척.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길을 걸어가려면   뚜르 130 21.06.17
믿음을 위한 기도   도토리 139 21.06.17
장미의 기도   도토리 151 21.06.17
세월의 강물   도토리 172 21.06.17
♡ 사랑해야 하는 이유   (2) 청암 134 21.06.17
시인 가수 김숙영 시집"소중한 내 사람"  file 김하운 84 21.06.17
세상에서 가장 슬픈 것은   예향도지현 135 21.06.17
먼저 웃고 사랑하고 감사하자   (1) 네잎크로바 140 21.06.17
단 한 사람만을   대장장이 122 21.06.17
어느 초야(初夜)에게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76 21.06.17
하루  file 모바일등록 하서량 178 21.06.17
기억 조각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85 21.06.17
천사의 메세지,바다와 버스   해맑음3 49 21.06.17
그래! 그렇게...  file (4) 하양 198 21.06.17
그러니까 대체로  file (2) 하양 147 21.06.17
아줌마도 아프다  file (4) 하양 231 21.06.17
단 한 사람만을   대장장이 68 21.06.16
시를 쓰며   (1) 산과들에 82 21.06.16
사랑하는 법   산과들에 85 21.06.16
전화번호   (1) 산과들에 97 21.06.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