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천년손이'라는 이름
28 무극도율 2021.05.08 07:33:44
조회 126 댓글 0 신고
'천년손이'라는 이름


"반갑습니다, 지우님.
저는 천년손이입니다. 이곳 소장이죠."
천년손이라니, 처음 듣는 독특한 이름이었다.
천년손이는 모습만 아이였지 전혀 아이 같지
않아서 이름만 부르기가 왠지 껄끄러웠다.
지우는 천년손이처럼 이름 뒤에
'님'을 붙여 불렀다.
"안녕...하세요. 천년손이님."


- 김성효의《천년손이 고민해결사무소》중에서-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들꽃을 볼 수 있다는 것은   (1) 대장장이 134 21.06.11
♡ 길은 내 속에  file (2) 청암 141 21.06.11
외롭다고 울지마라   (1) 네잎크로바 94 21.06.11
흔들리다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64 21.06.11
비 / 천숙녀  file (1) 독도시인 102 21.06.11
부처와 예수 사이에...  file 모바일등록 하서량 146 21.06.11
빛나요 찬란하게   그도세상김용.. 86 21.06.11
잊지 않기  file (4) 하양 314 21.06.11
사람과 삶  file (2) 하양 271 21.06.11
모든 사람에게 사랑받길 원하지만  file (2) 하양 225 21.06.11
황혼을 아름답게   그도세상김용.. 127 21.06.11
내 인생의 절대자   해맑음3 71 21.06.10
검은 방   예향도지현 67 21.06.10
하지만, 그리움에   산과들에 124 21.06.10
엉킨 실타래처럼   산과들에 95 21.06.10
미안해   (1) 산과들에 98 21.06.10
기다림의 시간으로 흘러간다!  file 미림임영석 127 21.06.10
무더워도 마스크는 필수지요!  file 미림임영석 102 21.06.10
강물   도토리 116 21.06.10
함께하는 노래   도토리 136 21.06.1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