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당신이 하늘이십니다 모바일등록
22 가을날의동화 2021.05.08 02:30:26
조회 330 댓글 2 신고

 

 

 

 

서러웠던 세월을 등에 업고도

눈물이 없던 당신으로 알았습니다.

 

 

새벽이 숨어버린 시절에도

절망을 모르는 당신으로 알았습니다.

 

 

어머니!

당신의 일상이라고 담담했던 나는

당신의 의무라고 무심했던 나는

얼마나 미련한 여식입니까

 

 

당신의 뒤뜰에 숨겨놓은 눈물로

여린 떡잎이 나무가 되고, 숲을 이룰 때

뼈마디 구멍 숭숭 뚫리는 줄 몰랐습니다.

 

 

당신이 홀로 감내했던 인내가

핏물되어 뇌수를 파고들 때도

성성해진 백발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어머니!

오월의 눈부신 하늘에

당신의 눈과 코와 입을 새기고

당신의 피와 심장을 옮겨 놓으니

하늘이 참 당신을 닮았습니다.

  

어머니!

당신이 하늘입십니다.

 

글/ 김민소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구두소리   new 산과들에 2 20:45:10
하얀 정성   new 산과들에 1 20:42:59
채워지는   new 산과들에 1 20:40:30
유리창   new 대장장이 24 17:56:32
빗속에 아름다운 은방울  file new 미림임영석 84 11:51:08
상대와 눈을 맞추라   new 무극도율 86 10:44:02
진정한 협력, 시작은 자기 사랑   new 무극도율 82 10:43:01
호흡에 관한 '헛소리'   new 무극도율 65 10:41:42
거리에 비 내리 듯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99 09:05:31
♡ 매일 감사하는 시간을 가져라   new (3) 청암 121 08:42:04
비 내리는 날의 素描   new 예향도지현 132 07:21:02
있는 그대로 마음을 열자   new (1) 네잎크로바 104 07:06:38
상처 회복   new (1) 뚜르 170 06:59:27
우리말   new 뚜르 136 06:59:24
용산역 - 임동확   new 뚜르 107 06:59:20
가지화 可支花 / 천숙녀  file new (2) 독도시인 68 06:52:24
살면서 배고프지 않고 살아가는 사람은 없다  file new (1) 은꽃나무 111 01:52:43
꽃들도 밤에는 잠을 잔단다   new 은꽃나무 101 01:52:41
자신을 얼마나 알고 있을까   new 은꽃나무 87 01:52:38
외로움에 대하여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14 01:20: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