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엄마
21 도토리 2021.05.08 00:28:20
조회 81 댓글 0 신고
 엄마 / 정연복

 

엄마 뱃속에

열 달 동안 살았다

 

돈 한 푼 내지 않고

공짜로 세 들어 살았다

 

생살이 찢어지는 산고(産苦)로

세상의 빛을 보았다

 

엄마가 주는 젖과 밥 얻어먹고

내 목숨 지금껏 이어졌다

 

엄마의 보살핌과 수고로

키가 자라고 마음도 자랐다

 

엄마의 쪼글쪼글한 주름살만큼

나는 엄마에게 은혜를 입었다

 

늙고 볼품없는 엄마 있어

지금의 내가 있는 거다.

 

엄마는 온 세상에서

가장 사랑 많고 거룩한 종교

 

날개 없는 지상의 천사

아니, 사랑의 신(神)!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코스모스의 독백   도토리 155 21.06.18
혼자 싸우고 있는 느낌이 든다면  file (2) 하양 251 21.06.18
지금  file (4) 하양 293 21.06.18
만종의 시  file (2) 하양 190 21.06.18
진달래꽃ㅡ경상도 버전  file 모바일등록 하서량 149 21.06.18
깨어나서 세상을 본다는 건   해맑음3 84 21.06.17
모든 것이 꿈인 듯   대장장이 78 21.06.17
백신 접종 증명서 발급 예약 하는법   쿠파스 91 21.06.17
  (1) 산과들에 96 21.06.17
그래도 괜찮습니다   산과들에 103 21.06.17
둘이서   (1) 산과들에 89 21.06.17
책임을 지는 태도   무극도율 91 21.06.17
자글자글 주름을 펴주는 명약   (1) 무극도율 90 21.06.17
맘껏 아파하고 슬퍼하세요   무극도율 94 21.06.17
바로 오늘입니다   그도세상김용.. 167 21.06.17
행복을 담는 그릇   그도세상김용.. 133 21.06.17
시인 가수 김숙영 너무 좋아합니다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85 21.06.17
6월 숲에는   대장장이 62 21.06.17
나이 쌓이는 세월이여~  file (1) 미림임영석 153 21.06.17
계절 잊은 자연의 향기  file 미림임영석 89 21.06.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