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엄마
21 도토리 2021.05.08 00:24:04
조회 89 댓글 0 신고


  엄마 / 정연복

 

겨우내 얼어붙어 있다가

봄볕에 보드라워지는

 

황톳빛 밭을 갈며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는

 

누렁 엄마소 옆에

송아지가 나란히 걸어가네.

 

아직은 갓난이

너른 세상이 무척 낯설지만

 

겁날 것 걱정할 것

아무것도 없네

 

느긋하게 세상의 밭을

갈아가는 엄마와 함께 있으니.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사랑의 가시   new 대장장이 61 14:08:10
가끔씩 생각나는 사람   new 예향도지현 74 11:49:07
누구나 자기가 최고라고 생각한다  file new 광솔 108 11:04:52
그대 판 고마운 사람   new 네잎크로바 117 06:19:28
자기를 아는 사람은 다른 사람을 원망하지 않는다  file new 은꽃나무 133 04:48:57
장미를 사랑한 이유  file new 은꽃나무 92 04:48:54
사계절 꽃  file new 은꽃나무 69 04:48:51
인생 이라는 건널목...   new 새벽해무2 179 02:05:56
그대 보고파 눈물이 나도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29 01:00:12
문경새재여름시인학교 / 천숙녀  file new (1) 독도시인 65 00:46:32
겸손한 사람들이 좋다  file new (2) 하양 151 00:14:42
바람에게  file new (2) 하양 119 00:10:40
이별은 꽃잎과 같은 것입니다  file new (2) 하양 109 00:08:08
루미의 '여인숙'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132 21.06.21
장애와 편견   뚜르 169 21.06.21
필요한 네 가지   (2) 뚜르 227 21.06.21
사랑하는법과 용서하는법 / 김종환   (2) 뚜르 209 21.06.21
24절기 중 열 번째 절기 하지  file 미림임영석 126 21.06.21
아름다운 자연 향한 나들이  file 미림임영석 93 21.06.21
사람이 선물이다   네잎크로바 222 21.06.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