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처음 가졋던 소중한 마음
16 네잎크로바 2021.05.07 07:04:15
조회 279 댓글 0 신고

  

 

♡처음 가졌던 소중한 마음♡ 우리가 무언가에 싫증을 낸다는 것은 만족을 못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처음 가졌던 나름대로 소중한 느낌들을 쉽게 잊어가기 때문이죠. 내가 왜 이 물건을 사게 됐던가? 내가 왜 이 사람을 만나게 됐던가? 내가 왜 그런 다짐을 했던가? 하나 둘 곱 씹어 생각하다 보면 그 처음의 좋은 느낌들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생각은 변화합니다. 늘 같을 순 없죠. 악기와도 같아요. 현인들은 말합니다. 가장 소중한 것은 언제나 우리가 알지 못하는 사이에 가까이 있다. 행복은 결코 누군가에 의해 얻어 지는 것은 아닌 것 같아요. 우리가 무언가에 싫증을 낸다는 것은 만족을 못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처음 가졌던 나름대로 소중한 느낌들을 쉽게 잊어가기 때문이죠. 우리는 늘 변화를 꿈꾸지만 사소한 무관심과 나만 생각하는 이기주의에 이따금 불협화음을 연주하게 되지요. 지금 눈을 새롭게 뜨고 주위를 바라 보세요. 늘 사용하는 구형 휴대폰 어느새 손에 익은 볼펜 한 자루. 잠들어 있는 가족들 그리고 나를 기억하는 친구들 사랑했던 사람과 지금 사랑하는 사람을 가까운 사람들에게 사랑하는 사람에게 따뜻한 말 한마디를 먼저 선물해요. 오늘 옷 참 잘 어울려요. 라고 하면서 먼저 웃으며 인사해요. 우리가 소중하게 떠올렸던 그 마음. 그들로 인해 잠시나마 가졌던 그 마음. 볼펜을 종이에 긁적이며 고르던 그 마음. 처음 휴대폰을 들고 만지작 거리던 그 마음. 그 마음을 가졌었던 때를 떠 올리며 엷은 미소를 짓는 자신을 찾을줄 아는 멋진 우리의 모습을 스스로 선물해요. 잊지 못할 추억들을 만들어 준 사람들에게. - 월간 좋은생각 중에서>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수필가 김남열의 "누워서 떡 먹기"  file new qazqaz4464 17 13:02:14
쓸쓸한 곳에 싱그러운 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32 10:59:24
다음 생의 나를 보듯이.   new 대장장이 39 10:30:31
나는 6.25 참전용사입니다   new (1) 뚜르 119 09:42:53
조록싸리 꽃​ /백승훈   new (1) 뚜르 114 09:42:50
신과 바위가 나눈 대화   new 뚜르 126 09:42:47
사람이 사람 답게 살기 위해선  file new (2) 광솔 134 09:41:44
자기 인생을 공유하는 사람들   new 무극도율 88 09:23:14
나는 살고 있다. 그러나 나의 목숨 길이는 모른다   new 무극도율 45 09:09:14
[펌]韓國人- 얼마나 정직 할 수 있는가?   new 무극도율 32 09:05:54
♡ 가치 있는 작은 일 하나   new 청암 80 07:39:48
눈물 나게 그리울 사람아   new 예향도지현 56 07:08:29
행복이 숨겨진 곳   new 네잎크로바 60 06:23:19
도예가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19 06:10:33
쉼표를 찍자   new 은꽃나무 72 03:25:29
계절을 떠나는 비가   new 은꽃나무 44 03:25:27
백년 인생 천년 근심   new 은꽃나무 62 03:25:25
사랑이 울고 있다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13 01:20:08
시냇물   new 도토리 41 01:07:24
무지개   new 도토리 41 01:05:3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