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흘러가는 물도 떠줘야 공덕이 된다
11 그도세상김용호 2021.05.04 22:55:47
조회 122 댓글 0 신고
흘러가는 물도 떠줘야 공덕이 된다

수십 년을 함께 살면서도 이 사람과 내가 인연인가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아요.

부부는 오백 생의 인연으로 만났다고 하는데
인연이니까 만났지 인연이 아니면 어떻게 만났겠어요.

가만히 생각해 보면 세상일은
참으로 신비한 인연의 연속입니다.

무슨 운명이나 팔자가 한평생 정해져 있는 게 아니에요
팔자는 순간 순간 바뀝니다.

지금 어떤 생각을 하느냐에 따라 달라집니다.
변화의 시작은 미약해도 점점 커져서
결국 팔자도 바꿔버리는 거예요 .

부뚜막의 소금도
집어넣어야 짜다고 하잖아요.

상대방을 행복하게 해 주는 말이라면
미루지 말고 당장 표현하세요.

집에서나 밖에서나 늘 아름다운 말을 하고
밝은 표정을 지으면 주변도 밝아지고
내 인생도 밝아집니다.

어리석은 사람은 자신을 고정불변의
존재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 누구도 고정된 존재가 아니에요.
그저 인연 따라 일시적으로 머물다갈 뿐이에요.

짧게 만나느냐, 길게 만나느냐, 차이가 있을 뿐,
우리 만남은 결코 영원하지 않습니다.

어차피 만난 인연이라면 최선을
다하는 게 좋지 않을까요?

덧없는 인생, 대충 살고 말자, 라고 생각하기보다는
그래서 더 소중한 삶이라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출처 : 월도 스님 글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오늘도 나는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85 21.06.20
지구 종말론에 대하여   해맑음3 59 21.06.20
아직은 좀 이른 시간입니다  file (2) 하양 268 21.06.20
당신을 보러 가겠습니다  file (2) 하양 304 21.06.20
세상은  file (4) 하양 299 21.06.20
침묵하기를 배워라   은꽃나무 165 21.06.20
나비는 청산 가네   은꽃나무 95 21.06.20
늙은비의 노래  file 은꽃나무 87 21.06.20
반드시 밀물은 온다   그도세상김용.. 109 21.06.19
삶의 무게   산과들에 143 21.06.19
창문 틈 사이   산과들에 64 21.06.19
앉은 채 서 있는   (2) 산과들에 88 21.06.19
혼자가는 길인줄만 알았습니다  file 모바일등록 (2) 하서량 248 21.06.19
♡ 따뜻한 삶의 이야기   (2) 청암 221 21.06.19
등나무 꽃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69 21.06.19
한 송이 꽃   도토리 94 21.06.19
말없이   도토리 128 21.06.19
들길 따라   도토리 108 21.06.19
짐은 서로 나누어지는 것   (2) 뚜르 186 21.06.19
성공의 비결   뚜르 98 21.06.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