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텅 빈 안부 편지
28 무극도율 2021.05.04 11:05:01
조회 182 댓글 0 신고
텅 빈 안부 편지


시인 새뮤얼 테일러 콜리지가
1822년에 레이크 지방에서 산책을 하다가 경험했다.
'형편이 넉넉하지 않았던 어느 날에 
나는 작은 시골집을 지나가고 있었다. 
배달부가 이 집 여자에게 우편요금으로 1실링을 요구했지만 
여자는 지불할 의사가 없어보였다.
그리고 결국에는 편지를 받지 않겠다고 했다. 
내가 요금을 지불하고, 배달부가 시야에서 사라졌을 때
여자는 내게 아들이 안부를 전해주기 위해 보낸
편지이며 돈을 지불할 필요가 없었다고 말했다. 
나는 봉투를 열어보았고,
안은 텅 비어 있었다!


- 클라이브 윌스의 《의도하지 않은 결과》 중에서-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할 때  file (4) 하양 324 21.06.12
엄마의 손, 사랑의 꽃  file (2) 하양 254 21.06.12
삶이란...  file 모바일등록 하서량 246 21.06.12
속삭임에 그만   (1) 산과들에 117 21.06.11
가을에 핀 그리움   산과들에 67 21.06.11
봄에 핀 그리움   산과들에 74 21.06.11
[펌]고향(故鄕)과 인성(人性)   무극도율 79 21.06.11
사색하기 좋은 날   무극도율 102 21.06.11
오늘 나에게   무극도율 134 21.06.11
가수 김숙영 시집  file 김하운 113 21.06.11
화원(花園)/꽃밭에서   그도세상김용.. 109 21.06.11
반창고의 노래   (1) 도토리 137 21.06.11
첫사랑   도토리 150 21.06.11
기쁜 생   도토리 171 21.06.11
입맞춤   대장장이 104 21.06.11
이른 아침   대장장이 174 21.06.11
내일이 아닌 모레까지 기다리자  file (2) 광솔 243 21.06.11
따뜻한하루 김치찌개가 너무도 싫습니다   (2) 뚜르 208 21.06.11
천리길도 한 걸음부터   뚜르 201 21.06.11
유월의 편지 /정태중   뚜르 182 21.06.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