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잠시만 가만히 있어 보자
100 하양 2021.05.03 00:15:51
조회 427 댓글 2 신고

 

 

잠시만 가만히 있어 보자

 

날 수 있을 때 날아야 하고

날고 싶을 때 날아야 한다.

그러자면 가만히 하늘을 올려다보는

시간도 필요한 것이다.

무언가에 떠밀리듯 출발한 비행은

불안할 수밖에 없다.

 

어쩌면 우리는 스스로를 들여다보는데

시간을 쓰는 대신,

스스로를 세상 속으로 밀어 넣는 일에만

열중하고 있는지 모른다.

 

나와 나의 세계가 어떻게 생겼는지,

또 어떻게 다른지도 모르면서

세상이라는 커다란 퍼즐에

자꾸만 자신의 한 조각을 끼워 맞춰보는 것이다.

 

하지만 퍼즐은 그런 식으로 완성 되어질 리 없다.

그러니 잠시만 가만히 있어 보자.

잠시만 가만히 두어 보자.

가만히 자신의 호흡에 집중해보자.

 

다시 한번 말하지만, ‘가만히 앉아 있기

모든 일의 직전 단계이다.

모든 굉장한 일의 직전 단계이고,

모든 근사하고 대단한 일의 직전 단계이다.

가만히 앉아 있어 봐야, 스스로가 보인다.

 

그러니 당신도 두려워하지 말길.

지금 가만히 앉아 있다고 해서

언제까지나 그런 것은 아니니 말이다.

 

그리고 당신도 조금은 조심해주길.

지금 가만히 앉아 있는 누군가를

그렇듯 측은한 눈으로만 바라볼 일은 아니니 말이다.

 

나는 가만히 앉아 있기를 좋아한다.

좋아하는 몇 곡의 음악과

좋아하는 몇 그루의 나무가 있는

집 근처 공원 벤치에서 바람의 손길을 느끼고

햇살의 변화를 맛보며 가만히 앉아 있는

그 얼마간의 시간을 사랑한다.

 

- 심현보, ‘가볍게 안는다- 

10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장미 /박동수   new 뚜르 56 09:32:01
영원한 친구야 !   new 뚜르 59 09:31:57
法不阿貴(법불아귀)   new 뚜르 59 09:31:52
♡ 기쁨을 나누어 주는 사람   new 청암 31 08:45:16
내 시詩는 -기름 한 방울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10 07:51:44
가정을 살리는 네가지 씨   new 네잎크로바 34 06:49:46
타인은 나를 비추는 거울   new 해맑음3 45 02:53:08
축제 인생   new 도토리 40 00:45:34
복주머니   new 도토리 26 00:44:01
내려놓음   new 도토리 30 00:42:39
비에 젖은 그리움  file new (2) 하양 85 00:28:43
인색하지 마세요  file new (1) 하양 58 00:27:19
세상에서 빛나는 금언  file new (1) 하양 60 00:26:28
나는 걷는다   new (1) 산과들에 63 21.05.15
배 내리는 아침   new 산과들에 67 21.05.15
내 인생 최악의 날에   new 산과들에 53 21.05.15
사랑일기   new 은꽃나무 85 21.05.15
할미꽃 아름다운 사랑   new 은꽃나무 61 21.05.15
익숙지 않다   new 은꽃나무 73 21.05.15
인사 한마디의 기적   new (2) 네잎크로바 155 21.05.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