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먼 곳
55 산과들에 2021.05.02 13:47:36
조회 185 댓글 2 신고

오늘은 이별의 말이 공중에 꽉 차 있다

나는 이별의 말을 한움큼, 한움큼, 호흡한다

먼 곳이 생겨난다

나를 조금조금 밀어내며 먼 곳이 행겨난다

서로 듣은 첫 잎과 그 입술과 부끄러워하는 붉은 뺨과 눈

웃음을 가져가겠다고 했다

대기는 살엄음판 같은 가슴을 세워들고 내 잎을 지나간다

나목은 다 벗고 다 벗고 바위는 돌 그림자의 먹빛을 거느

리고

갈 떼 없는 벤치는 종일 누구도 앉힌 적이 없는 몸으로

한곳에 앉아 있다

손은 떨리고 눈언저리는 젖고 말문은 막혔다

모두가 이별을 말할 때

먼 곳은 생겨난다

헤아려 내다볼 수 없는 곳


-문태준-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어느날 오후 풍경   은꽃나무 136 21.06.13
어느 밤의 독백   은꽃나무 113 21.06.13
기지개   도토리 68 21.06.13
민들레같이   도토리 79 21.06.13
꽃나무와 성공   도토리 91 21.06.13
돈 과 정화   해맑음3 46 21.06.13
인류의 빛과 그림자  file 모바일등록 하서량 162 21.06.12
당신은 내게 특별한 사람입니다   그도세상김용.. 152 21.06.12
그걸 아낍니다   그도세상김용.. 127 21.06.12
꽃바구니   대장장이 97 21.06.12
사랑히는 순간만큼   (1) 대장장이 192 21.06.12
양자택일   도토리 108 21.06.12
오줌보   도토리 142 21.06.12
♡ 우정은 애정보다 강하다  file (2) 청암 187 21.06.12
인생길   도토리 179 21.06.12
1월의 유래   (1) 뚜르 138 21.06.12
<저울로 달 수 없는 묵직한 선물> / 민병찬   (2) 뚜르 183 21.06.12
이제야 알게 되었습니다 /허형만   뚜르 171 21.06.12
웃음이 있는 세상   (1) 네잎크로바 123 21.06.12
<저울로 달 수 없는 묵직한 선물> / 민병찬  file 독도시인 69 21.06.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