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깊은 잠 / 천숙녀
6 독도시인 2021.05.02 11:39:35
조회 105 댓글 0 신고

 



깊은 잠 / 천숙녀



붉은 영정(寧靜) 당겨 덮고 아버지 깊은 잠 드셨네

​길이 곧게 펴지던 날 그 길 따라 떠나셨다

내 눈물 땅을 적시고 노을처럼 번져갔어

봄볕이 너무 짧아 철커덕 닫힌 문

뼈마디 매운 울음이 꼿꼿하게 서성이다

저무는 하늘 향하여 무릎 꿇고 엎드렸다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기다리는 이유   대장장이 108 21.07.21
사랑했던 날들을 기억하며   (1) 대장장이 149 21.07.21
눈치   (1) 도토리 121 21.07.21
마음의 계절   도토리 124 21.07.21
돌아가는 생   도토리 135 21.07.21
카메라와 동네 한 바퀴!  file 미림임영석 84 21.07.21
누군가의 단점이 보이십니까   (2) 관심글쓰니 201 21.07.21
♡ 사랑할수록 솔직해져라   (6) 청암 247 21.07.21
리더에게 필요한 지혜   (6) 뚜르 334 21.07.21
부용화 /백승훈   (2) 뚜르 165 21.07.21
사랑의 마음   (2) 뚜르 216 21.07.21
독도 -청 댓잎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91 21.07.21
당신을 위해 이글을 바침니다   네잎크로바 201 21.07.21
우리에게 남은 시간은 얼마나 될까   예향도지현 184 21.07.21
신의 법칙, 인과법   해맑음3 126 21.07.21
영원한 학생   은꽃나무 101 21.07.21
아들 딸에게 주는 시   은꽃나무 105 21.07.21
시인의 재산   은꽃나무 78 21.07.21
우리가 가는 길  file 모바일등록 (10) 가을날의동화 390 21.07.21
외로운 사람에게  file (4) 하양 289 21.07.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