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떻게 살겠습니까?
100 뚜르 2021.04.28 07:06:08
조회 311 댓글 0 신고




"당신의 수명이 1년밖에 남지 않았다면
어떻게 살겠습니까?"

미국의 한 신문에 이런 설문이 실렸다고 합니다.
이에 응답자들은 부동산이나 주식으로 돈을
더 벌겠다는 물질적 희망에 대한 내용보다는
이러한 응답이 더 많았다고 합니다.

"사랑하는 사람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래요."
"그동안 못 해본 일들을 도전하고 싶어요."
"안타까운 이웃에게 도움을 주겠어요."





인생의 마지막이 1년 뒤가 될지,
아니면 10년, 20년, 30년 뒤가 될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기에 우리는 더 많은 것을 갖고자 하면서도
가진 것을 절대로 놓으려고 하지도
않는 것 같습니다.

어느 사람도 죽음을 피해 갈 수 없습니다.
그럼 같은 질문을 여러분께 드립니다.

"당신의 수명이 1년밖에 남지 않았다면
어떻게 살겠습니까?"

우리는 죽음 앞에서 과연 마지막까지
갖고 싶고, 지키고 싶은 것은 무엇인지
생각해 보셨으면 합니다.


# 오늘의 명언
세상에 죽음만큼 확실한 것은 없다.
그런데 사람들은 겨우살이 준비하면서도
죽음은 준비하지 않는다.
– 톨스토이 –

 

<따뜻한 하루>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사람이 선물이다   new 네잎크로바 10 07:13:21
등燈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7 06:23:19
이 모든 아픔 언제쯤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58 00:50:57
생각이 만들어낸 관념과 선입견   new 해맑음3 35 00:48:10
지금 이 순간에 감사하기  file new (1) 하양 80 00:17:05
고백  file new (1) 하양 41 00:16:05
매듭을 풀기 위해서는  file new (1) 하양 54 00:13:33
내가 좋아하는 집   new 은꽃나무 31 00:01:10
거울속의 자신을 향해   new 은꽃나무 29 00:01:08
해마다 유월이면   new 은꽃나무 26 00:01:06
편지 한장   new 산과들에 38 21.06.20
꿰매어 지고   new 산과들에 17 21.06.20
미완성   new 산과들에 28 21.06.20
有無(유무)의 조각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63 21.06.20
6월, 그 슬픈 영혼들   new 예향도지현 34 21.06.20
새하얀 새 선비의 자태  file new 미림임영석 43 21.06.20
기다림은 헛됨이 아닌 과정  file new 광솔 83 21.06.20
잎들도 흐른다   new 도토리 73 21.06.20
시간의 얼굴   new 도토리 84 21.06.20
조금조금   new 도토리 87 21.06.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