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디에나 있는 고양이 - 김상미
100 뚜르 2021.04.23 05:25:01
조회 96 댓글 0 신고

어디에나 있는 고양이 - 김상미

어디에나 고양이는 있다

4천만 년 전 화석에도 있고

우리 집 담벼락에도 있고

너와 헤어진 골목, 그 어둠 속에도 있다

고양이는 이미 태어나면서 진화가 끝난

더 이상 진화할 필요가 없는

완벽한 동물

나는 어디에나 있는 고양이들이 좋다

울창한 숲속, 공동묘지 앞, 잡풀이 무성한 텅 빈 공장,

어느 유명 여배우의 침실, 잘 나가는 소설가의 서재,

천재 작곡가들의 음표, 안개 자욱한 부둣가,

세상에서 가장 오래된 그림이나 시집......

그곳이 어디든, 어디에 있든 고양이는,

고양이의 눈은 눈부시게 빛난다

신이 분노하고, 아이들이 죽어나가고, 세상에 먹구름이 잔뜩 끼어도

모두가 사탄의 자식이라 돌팔매질을 하고

끈질긴 저주의 올가미가 평생을 따라다녀도

고양이는 개의치 않고 모두를 비웃듯

가장 아름다운 여신 프레이야의 마차를 끌던 악마고양이들처럼

유유히 제 갈 길을 간다

나는 어디에나 있는 그런 고양이들이 좋다

사람들과 떨어져 있어도 함께 있어도

언제나 살아 있는 심장에 불을 켜고

북쪽 창을 열면 그 아래에서 야옹!

서쪽 창을 열면 그 위에서 야옹!

세상 모든 장소의 혼령이기나 한 듯 그르렁거리며

어디서나 나타나고 어디에나 있는

그 도도하고 위협적인 카리스마!

누구도 완전히 소유한 적 없고 지배한 적 없는

오, 놀라울 정도로 독립적이고 신비로운 고양이

나는 그 고양이들이 좋다

그 커다란 두 눈이, 靈氣 가득한 두 눈이

뚫어져라 나를 응시하거나

타오르듯 사납게 뒤돌아볼 때면 더욱더!

​계간 『시와 표현』 2015년 3월호 발표

김상미 시인

1957년 부산서 출생. 1990년 《작가세계》 여름호에 〈그녀와 프로이트 요법〉 외 8편으로등단. 

시집으로 『모자는 인간을 만든다』(세계사, 1993),『검은, 소나기떼』(세계사, 1997)와 『잡히지 않는 나비』

(천년의시작, 2003)가 있음. 

2003년 박인환 문학상 수상.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5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진한 5월의 찔레꽃 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61 21.05.06
여름의 대문을 활짝 열고~  file new 미림임영석 42 21.05.06
나를 변화시키는 생각들   new 네잎크로바 118 21.05.06
보람 있는 바쁨에 감사   new (1) 뚜르 234 21.05.06
모란 /박동수   new 뚜르 163 21.05.06
인생의 두 가지 목표   new 뚜르 183 21.05.06
월별 친구   new 은꽃나무 136 21.05.06
사랑하는 이여, 함께 있으라  file new 은꽃나무 113 21.05.06
어느 이별에게   new 은꽃나무 73 21.05.06
시크릿 과 정화   new 해맑음3 56 21.05.06
흑백사진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79 21.05.06
구름 택시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47 21.05.06
초록 기도   new 도토리 68 21.05.06
등대   new 도토리 54 21.05.06
절실한 사랑의 기도   new 도토리 75 21.05.06
여행  file new (2) 하양 150 21.05.06
오월의 장미  file new (2) 하양 146 21.05.06
내가 없는 삶은 어떤 의미도 없다  file new (2) 하양 169 21.05.06
오늘도 잘 지내셧나요?   김누리야 123 21.05.05
비정한 도시에 사는 죄   그도세상김용.. 63 21.05.0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