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그리운 남풍 2 - 도광의
100 뚜르 2021.04.18 09:46:17
조회 159 댓글 0 신고

 

 

그리운 남풍 2 - 도광의

잔치가 끝나도 큰방에 둘러앉아 밤늦도록 놀았다. 잠잘 데가 모자라 마루에서 베개 없이 서로

머리 거꾸로 박고 자면서도 소고기국에 이밥 말아 먹는 게 좋았다

"언니야, 엊저녁 남의 입에 구린내 나는 발 대고 잤는 거 알기나 아나?"

"야가 뭐라카노, 니 코 고는 소리 땜에 한숨도 못 잤데이"

주고받는 말이 소쿠리에 쓸어담을 수 없는 헌것이 돼버린 지금, 등 너머 흙담집 등잔마다 정담은

밤비에 젖어가고 있었다

멀리 시집가서 사는 누님을 하룻밤이라도 더 자고 가라고 이 방 저 방 따라다니며 붙잡던 솔잎 냄새

나는 인정을 어디서 볼 수 있겠는가

해산한 딸 구안(苟安)하고 돌아오는 동리 앞 냇가에 눈물 흔적 말끔히 씻고 가없이 펼쳐진 하늘

쳐다보고는 마음 안에 갇힌 막막한 울음을 걷어내고 마을 안으로 발걸음 옮기는 뼈아픈 가난의 설움을

저승의 번답(反畓)에서나 만나볼 수 있을 것인가

시집『그리운 남풍』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늙은이도 많이 웃어야 한다   new 네잎크로바 7 07:25:42
내 시詩는 -힘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17 05:44:28
자신과의 소통   new 해맑음3 28 03:32:50
어머니의 마음끝  file new (1) 하양 54 00:36:49
어머니  file new (1) 하양 48 00:36:43
산다는 것은  file new (1) 하양 37 00:36:37
너의 눈동자   new 대장장이 56 21.05.08
완력   new 산과들에 57 21.05.08
비무장지대에서   new 산과들에 50 21.05.08
은행나무   new 산과들에 41 21.05.08
중국발 무서운 악마 미세먼지   new 미림임영석 35 21.05.08
초여름에 만나는 들꽃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58 21.05.08
명함 - 함민복   new 은꽃나무 53 21.05.08
시골 버스   new 은꽃나무 60 21.05.08
어버이날 - 靑山 / 손병흥   new 은꽃나무 73 21.05.08
♡ 마음이 풍족한 사람이 되라   new (2) 청암 93 21.05.08
모르는 사람 - 김행숙   뚜르 100 21.05.08
어버이은혜 /하영순   뚜르 173 21.05.08
까마귀는 부모를 섬길 줄 아는 유일한 새   (2) 뚜르 150 21.05.08
장애로 인한 외로움   무극도율 95 21.05.0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