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오월의 편지
15 대장장이 2021.04.17 10:36:38
조회 126 댓글 0 신고

 

                       붓꽃이 핀 교정에서 편지를 씁니다

                       당신이 떠나고 없는 하루 이틀은 한 달 두 달처럼 간데

                       당신으로 인해 비어 있는 자리마다 깊디깊은 침묵이 앉습

                     니다

                       낮에도 뻐꾸기 울고 찔레기피는 오월입니다

                        당신 있는 그곳에도 봄이면 꽃이  핍니까

                       꽃이 지고 필 때마다 당신을 생각합니

                       어둠 속에서 하얗게 반짝이며 찔레가 피는 철이면

                       더욱 당신의 보고 싶습니다

                       사랑하는 사랑을 잃은 사람 이가 많은 이 땅에선

                       찔레 하가 피는 일도 예사롭지 않습니다

                       이 세상 많은 이들 가운데 한 사람을 사랑하여

                       오래도록 서로 깊이 사랑하는 일은 아름다운 일입니다

                       그 생각을 하며 하늘을 보면 꼭 가슴이 메입니다

                       얼마나 많은 이들 이들 가운데 한 사람을 사랑하여

                       오래토록 서로 깊이 사랑하는 일은 아름다운 일입니다

                       그 생각을 하며 하늘을 보면 꼭 가슴이 메입니다

                       얼마나 많은 이들이 서로 영원 사랑하지 못하고

                       너무도 아프게 혜어져 울며 평생을 사는지 아는 까닭에

                       소리 내어 말하지 못하고 오늘처럼 꽃잎에 편지를 씁니다

                       소리 없이 흔들리는 붓꽃처럼 마음도 늘 그랗게 흔들려

                       오는 이 가는 이 눈저미는 가슴 빈자리로 바람이 가득가

                     득 몰려옵니다

                        뜨거우면서도 그렇게 여린 데가 많던 당신으l 마음도

                        이런 저녁이면 바람을 몰고 가끔씩 이땅을 다녀갑니까

                        저무는 하늘 낮달처럼 내게 와 머물다 소리  없이 돌아,가,는

                       사랑하는 사람이여

 

                                                                 ◈ 도종환 

 

 

1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잠재의식의 정화능력   new 해맑음3 0 04:13:30
당신이 하늘이십니다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1 02:30:26
어머니의 사랑  file new 하양 10 00:50:58
숲에게  file new 하양 7 00:50:54
희망을 찾아서  file new 하양 7 00:50:50
최수월시모음 61편/그도세상   new 그도세상김용.. 3 00:28:49
엄마   new 도토리 8 00:28:20
카네이션   new 도토리 7 00:26:16
엄마   new 도토리 9 00:24:04
최수월시모음 65편/그도세상   new 그도세상김용.. 2 00:13:11
낮인가요? 밤인가요?  file new 미림임영석 112 21.05.07
장미꽃 한다발  file new 은꽃나무 90 21.05.07
미움이 비처럼 쏟아질때  file new 은꽃나무 110 21.05.07
까닭 없이도 끄떡없이 산다   new 은꽃나무 116 21.05.07
깊은 계절에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45 21.05.07
당신 덕분에   new 뚜르 201 21.05.07
간접체험   new 뚜르 151 21.05.07
사랑하는 사람아 /오세영   new 뚜르 176 21.05.07
오늘도 잘 지내셧나요?   new 김누리야 94 21.05.07
뭔가 다르게 사는 것   new 무극도율 86 21.05.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