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서서 오줌 누고 싶다 - 이규리
100 뚜르 2021.04.17 09:11:42
조회 223 댓글 1 신고

서서 오줌 누고 싶다 - 이규리

여섯 살 때 내 남자친구, 소꿉놀이 하다가

쭈르르 달려가 함석판 위로

기세 좋게 갈기던 오줌발에서

예쁜 타악기 소리가 났다

셈여림이 있고 박자가 있고 늘임표까지 있던,

그 소리가 좋아, 그 소릴 내고 싶어

그 아이 것 빤히 들여다보며 흉내 냈지만

어떤 방법, 어떤 자세로도 불가능했던 나의

서서 오줌 누기는

목내의를 다섯 번 적시고 난 뒤

축축하고 허망하게 끝났다

도구나 장애를 한번 거쳐야 가능한

앉아서 오줌 누기는 몸에 난 길이

서로 다른 때문이라 해도

젖은 사타구니처럼 녹녹한 열등 스며있었을까

그 아득한 날의 타악기 소리는 지금도 간혹

함석지붕에 떨어지는 빗소리로 듣지만

비는 오줌보다 따습지 않다

서서 오줌 누는 사람들 뒷모습 구부정하고 텅 비어있지만,

서서 오줌 누고 싶다

선득한 한 방울까지 탈탈 털고 싶다

시집『뒷모습』(랜덤하우스, 2006)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귀가 두 개인 까닭   뚜르 255 21.05.03
두려워 말고 도전하라   뚜르 203 21.05.03
사랑하는 이여, 함께 있으라   은꽃나무 145 21.05.03
5월의 초대  file 은꽃나무 125 21.05.03
운명을 기쁨으로 대한다   은꽃나무 118 21.05.03
♡ 우리가 줄 수 있는 것은   (2) 청암 130 21.05.03
자하연 팔당공원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70 21.05.03
나름다운 당신에게 전하는 말   네잎크로바 122 21.05.03
사랑이 왜 아픈지   대장장이 125 21.05.03
정화와 소통은 모든법칙의 기본   (1) 해맑음3 72 21.05.03
바람의 노래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186 21.05.03
잠시만 가만히 있어 보자  file (2) 하양 259 21.05.03
하지 않은 말보다  file (9) 하양 327 21.05.03
커피향 좋은 날에  file (4) 하양 274 21.05.03
5월 초록빛 실록의 계절  file 미림임영석 162 21.05.02
축을 생각한다   산과들에 113 21.05.02
아무도 살지 않아서 좋았다   산과들에 106 21.05.02
먼 곳   (2) 산과들에 149 21.05.02
깊은 잠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100 21.05.02
가슴에 있는 사랑  file 솔새 212 21.05.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