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서서 오줌 누고 싶다 - 이규리
100 뚜르 2021.04.17 09:11:42
조회 226 댓글 1 신고

서서 오줌 누고 싶다 - 이규리

여섯 살 때 내 남자친구, 소꿉놀이 하다가

쭈르르 달려가 함석판 위로

기세 좋게 갈기던 오줌발에서

예쁜 타악기 소리가 났다

셈여림이 있고 박자가 있고 늘임표까지 있던,

그 소리가 좋아, 그 소릴 내고 싶어

그 아이 것 빤히 들여다보며 흉내 냈지만

어떤 방법, 어떤 자세로도 불가능했던 나의

서서 오줌 누기는

목내의를 다섯 번 적시고 난 뒤

축축하고 허망하게 끝났다

도구나 장애를 한번 거쳐야 가능한

앉아서 오줌 누기는 몸에 난 길이

서로 다른 때문이라 해도

젖은 사타구니처럼 녹녹한 열등 스며있었을까

그 아득한 날의 타악기 소리는 지금도 간혹

함석지붕에 떨어지는 빗소리로 듣지만

비는 오줌보다 따습지 않다

서서 오줌 누는 사람들 뒷모습 구부정하고 텅 비어있지만,

서서 오줌 누고 싶다

선득한 한 방울까지 탈탈 털고 싶다

시집『뒷모습』(랜덤하우스, 2006)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4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마른 물고기처럼   new 산과들에 23 21.05.17
얼룩   new 산과들에 21 21.05.17
잡초가 우거진 오솔길을 지나서   new 산과들에 22 21.05.17
♥"*" 5월은 장미꽃 향기 "*"♥  file new 미림임영석 56 21.05.17
사랑은 립싱크가 아니다   new 남은자 82 21.05.17
♡ 미소가 아름다운 사람   new (2) 청암 141 21.05.17
한번 맺은 인연은 영원하라   new (1) 무극도율 128 21.05.17
살아보니 알겠더라   new 은꽃나무 115 21.05.17
친(親)과 효(孝)   new 은꽃나무 77 21.05.17
힘들면 쉬어가세   new 은꽃나무 116 21.05.17
맨발의 아베베   new 무극도율 61 21.05.17
인생은 단 한 번 뿐이다   new (1) 무극도율 80 21.05.17
경쟁에서 필요한 자세   new 뚜르 124 21.05.17
길을 잃더라도   new (2) 뚜르 145 21.05.17
아욱국 - 김선우   new 뚜르 93 21.05.17
아내   new 네잎크로바 90 21.05.17
내 시詩는 -파도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37 21.05.17
생각과 감정 다루기   new (1) 해맑음3 93 21.05.17
너 혼자 올 수 있니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32 21.05.17
나의 노래   new 도토리 69 21.05.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