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고독한 날의 사색
100 하양 2021.04.17 00:20:07
조회 421 댓글 4 신고

 

 

고독한 날의 사색

 

나는 법을 잊어버린 새 같습니다

자라기를 멈춘 나무처럼

그렇게 서 있습니다

 

삶의 지도를 생각합니다

어디를 지나 또 어디로 갈 것인지

 

삶이란 결국

무인도처럼

잠시 스쳐 지나가는 것은 아닐지

스친 것조차 모르고

그냥 지나치는 것은 아닐지

 

시간의 가벼움에

더는 아파하지 않겠습니다

 

많은 사람들 속에 늘 분주했지만

고통 속을 헤매일 땐

모두 저만치 등을 돌리고 있었습니다

 

서운해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고통은

자기완성으로 가는 필수조건이므로

 

바람이 불고 비가 내리고

가슴이 무너져도

잠잠히 끝나지 않은 길을 갈 것입니다

 

가슴 바닥에 흥건히 고인 물기를 닦으면

수척해진 영혼을 달랩니다

 

그래도 미소를 잃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것은

아직 사랑해야 할 일이 남은 까닭입니다

 

- 최복이 - 

9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초여름에 만나는 들꽃향기  file 미림임영석 134 21.05.08
명함 - 함민복   은꽃나무 85 21.05.08
시골 버스   은꽃나무 104 21.05.08
어버이날 - 靑山 / 손병흥   은꽃나무 95 21.05.08
♡ 마음이 풍족한 사람이 되라   (2) 청암 159 21.05.08
모르는 사람 - 김행숙   뚜르 134 21.05.08
어버이은혜 /하영순   뚜르 188 21.05.08
까마귀는 부모를 섬길 줄 아는 유일한 새   (2) 뚜르 234 21.05.08
장애로 인한 외로움   무극도율 108 21.05.08
'천년손이'라는 이름   무극도율 115 21.05.08
물고기의 부성애   무극도율 111 21.05.08
어버이 날 ~~~~~~   네잎크로바 153 21.05.08
내 시詩는 -아무도 모르지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80 21.05.08
잠재의식의 정화능력   해맑음3 51 21.05.08
당신이 하늘이십니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80 21.05.08
어머니의 사랑  file (4) 하양 358 21.05.08
숲에게  file (2) 하양 253 21.05.08
희망을 찾아서  file (4) 하양 304 21.05.08
최수월시모음 61편/그도세상   그도세상김용.. 86 21.05.08
엄마   도토리 73 21.05.0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