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적막한 바닷가
55 산과들에 2021.04.16 21:59:07
조회 75 댓글 0 신고

더러는 비워 놓고 살 일이다

하루에 한 번씩

저 뻘밭이 갯물을 비우듯이

더러는 그리워하며 살 일이다

하루에 한 번씩

저 뻘밭이 밀물을 쳐 보내듯이

갈밭머리 해 어스름녘

마른 물꼬를 치려는지 돌아갈 줄 모르는

한 마리 해오라기처럼

먼 산 바래 서서

아, 우리들의 적막한 마음도

그리움으로 빛날 때까지는

또는 바삐 바삐 서녘 하늘을 채워 가는

갈바람 소리에

우리 으스러지도록 온몸을 태우며

마지막 이 바닷가에서

캄캄하게 저물 일이다


-송수권-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산다는 것은  file (2) 하양 356 21.05.09
너의 눈동자   대장장이 130 21.05.08
완력   산과들에 100 21.05.08
비무장지대에서   산과들에 85 21.05.08
은행나무   산과들에 76 21.05.08
중국발 무서운 악마 미세먼지   미림임영석 75 21.05.08
초여름에 만나는 들꽃향기  file 미림임영석 134 21.05.08
명함 - 함민복   은꽃나무 85 21.05.08
시골 버스   은꽃나무 104 21.05.08
어버이날 - 靑山 / 손병흥   은꽃나무 95 21.05.08
♡ 마음이 풍족한 사람이 되라   (2) 청암 159 21.05.08
모르는 사람 - 김행숙   뚜르 134 21.05.08
어버이은혜 /하영순   뚜르 188 21.05.08
까마귀는 부모를 섬길 줄 아는 유일한 새   (2) 뚜르 234 21.05.08
장애로 인한 외로움   무극도율 108 21.05.08
'천년손이'라는 이름   무극도율 115 21.05.08
물고기의 부성애   무극도율 111 21.05.08
어버이 날 ~~~~~~   네잎크로바 153 21.05.08
내 시詩는 -아무도 모르지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80 21.05.08
잠재의식의 정화능력   해맑음3 51 21.05.0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