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안개 / 천숙녀
5 독도시인 2021.04.14 03:46:05
조회 151 댓글 0 신고

 



안개 / 천숙녀

한 계절 오고 가는 세리모니 봄 안개

들판 저 멀리까지 하얗게 피어올라

뜨거운

내연의 불씨로

타 오르고 있었지

숲이며 들판이며 숨죽였던 나무들

단단한 씨앗들을 꿈틀이게 간질이곤

새롭게

눈뜨는 환희

삼태기로 쏟아졌어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주소   (1) 산과들에 102 21.05.12
바람의 연주가   산과들에 96 21.05.12
극락전   산과들에 119 21.05.12
죽음 앞에서 황금의 가치   뚜르 191 21.05.12
애기똥풀 꽃 /백승훈   뚜르 189 21.05.12
하지 말아야 할 것과 해야 할 것   뚜르 226 21.05.12
인생이라는 것은   (1) 은꽃나무 181 21.05.12
자기 자신을 바꿀 수 없는 것  file 은꽃나무 121 21.05.12
웃는 기와   (1) 은꽃나무 75 21.05.12
그리운 사람이 있다는 것은   (4) 예향도지현 235 21.05.12
밤꽃 피는 봄날 밤에는   대장장이 145 21.05.12
라일락 그늘에 앉아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221 21.05.12
♡ 꽃보다 더 아름다운 것은   (2) 청암 174 21.05.12
사계(四季)   도토리 112 21.05.12
개미의 노래   도토리 83 21.05.12
사랑의 꽃 한 송이   도토리 132 21.05.12
마지막 남은 말   (1) 대장장이 141 21.05.12
내 시詩는 -독도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45 21.05.12
사랑의 눈으로 마음을 열면   네잎크로바 124 21.05.12
내 인생의 절대자   해맑음3 128 21.05.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