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머니
28 무극도율 2021.04.13 16:25:46
조회 106 댓글 0 신고

 

어머니 

 

지은이 : 법정스님

우리같은 출가 수행자는 세상의 눈으로 보면 모두가 불효자다.
​낳아 길러준 은혜를 등지고 뛰쳐 나와 출세간의 길을 가고 있기 때문이다.  

그해 싸락눈이 내리던 어느날, 나는 집을나와 북쪽으로 길을 떠났다.  
 골목길을 빠져나오기 전에 마지막으로 뒤돌아 본 집에는 어머니가 홀로 계셨다.
 
중이되러 절로 간다는 말은 차마 할수없어 시골에 있는 친구집에 다녀온다고 했다. 
나는 할머니의 지극한 사랑을 받으면서 자랐다.
어머니의 품속에서 보다도 비쩍마른 할머니의 품속에서 혈연의 정을 익혔을 것 같다.

그러기 때문에 내 입산 출가의 소식을 전해듣고 어머니보다 할머니가 더욱 가슴 아파했을 것이다. 
내가 해인사에서 지낼때 할머님이 돌아 가셨다는 소식을 뒤늦게 친구로부터 전해 들었다.
할머니는 돌아가시기 전에 외동 손자인 나를 한번보고 눈을 감으면 원이 없겠다고 하시더란다. 
 
​불전에 향을 살라 명복을 빌면서 나는중이 된후 처음으로 눈물을 흘렸다. 
내가 어린시절을 구김살없이 자랄수 있었던 것은 할머니의 지극한 사랑덕이다.
​​내게 문학적인 소양이 있다면 할머니의 팔베개 위에서 소금장수를 비롯한 옛날이야기를 많이 들으면서 자란 덕일 것이다.

맨날 똑같은 이야기지만 실컷듣고 나서도 하나 더 해달라고 조르면 밑천이 다 됐음인지,
긴 이야기 해주랴 짧은 이야기 해주랴고 물었다.

"긴 이야기" 라고 하면
"긴긴 간지때"로 끝을 냈다. 간지때란 바지랑 대의 호남 사투리다.

그러면 "짧은 이야기" 하고 더 졸라대면 "짧은 짧은 담뱃대" 로 막을 내렸다. 
 
독자인 나는 할머니를 너무좋아해 어린시절 할머니가 가시는 곳이면 어디든지 강아지처럼 졸졸 따라나섰다.
그리고 할머니를 위해서라면 무슨 일이든지 선뜻 나서서 기꺼이 해드렸다.  
일제말엽 담배가 아주 귀할때 초등학생인 나는 혼자서 10리도 넘는 시골길을 걸어가 담배를 구해다 드린 일도 있다.
 
내가 여덟살에 초등학교에 입학할때 할머니를 따라 옷가게에 옷을 사러 갔는데, 그 가게에서는 덤으로 경품을 뽑도록 했다.
내 생애에서 처음으로 뽑은 경품은 원고지 한묶음이었다.
 
운이 좋으면 사발 시계도 탈수 있었는데 한묶음의 종이를 들고 아쉬워 했었다.
​지금 돌이켜보면 원고지 칸을 메꾸는 일에 일찍이 인연이 있었던 모양이다. 
 
할머니의 성은 김해 김씨이고 이름을 금옥, 고향은 부산초량, 부산에 처음가서 초량을 지나갈때
그곳이 아주 정답게 여겨졌다.
​지금 내 기억의 창고에 들어 있는 어머니에 대한 소재는 할머니에 비하면 너무 빈약하다. 
 
어머니에 대해서는 나를 낳아 길러주신 우리 어머니는내가 그리는 어머니의 상 즉 모성이 수호천사처럼 늘 나를 받쳐 주고 있다.

한사람의 어진 어머니는 백사람의 교사에 견줄만하다는데 지당한 말씀이다.  
한인간이 형성되기 까지에는 그 그늘에 어머니의 사랑과 희생이 따라야 한다.
​맹자의 어머니가 자식의 교육을 위해 집을 세번이나 옮겨다녔다는 고사도 어머니의 슬기로움을 말해
주고있다. 
 
나는 절에 들어와 살면서 두번 어머니를 뵈러 갔다.
내가 집을 떠나 산으로 들어온 후 어머니는 사촌동생이 모시었다.
​무슨 인연인지 이 동생은 어려서부터 자기 어머니보다 우리 어머니를 더 따랐다.
모교인 대학에 강연이 있어 내려간 김에 어머니를 찾았다.

대학에 재직중인 내친구의 부인이 새로 이사간 집으로 나를 데리고 갔었다.
​불쑥 나타난 아들을 보고 어머니는 무척 반가워하셨다.
​점심을 먹고 떠나 오는데 골목 밖까지 따라 나오면 내 손에 꼬깃꼬깃 접어진 돈을 쥐어 주었다.

제멋대로 큰 아들이지만 용돈을 주고 싶은 모정에서 였으리라.  
나는 그 돈을 함부로 쓸수가 없어 오랫동안 간직하다가 절의 불사에 어머니의 이름으로 시주를 했다.
​두번째는 어머니가 많이 편찮으시다는 소식을 듣고 서울로 가는 길에 대전에 들러 만나뵈었다. ​
동생의 직장이 대전으로 옮겼기 때문이다.

그때는 많이 쇠약해 있었다.
나를 보시더니 전에 없이 눈물을 지으셨다.  
이때가 이승에서 모자간의 마지막 상봉이었다.
어머니가 아무 예고도없이 내 거처로 불쑥 찾아오신 것은 단 한번뿐이었다.
​광주에서 사실때인데 고모네 딸을 앞세우고 불일암까지 올라오신 것이다.

내 손으로 밥을짓고 국을끓여 점심상을 차려드렸다.
혼자사는 아들의 음식솜씨를 대견스럽게 여기셨다. 
 
그날로 산을 내려가셨는데, 마침 비가내린 뒤라 개울물이 불어 노인이 징검다리를 건너기가 위태로웠다.  

나는 바지가랑이를 걷어 올리고 어머니를 등에 업고 개울을 건넜다.
​등에 업힌 어머니가 바짝마른 솔잎단처럼 너무나 가벼워 마음이 몹시 아팠었다.
그 가벼움이 어머니의 실체를 두고 두고 생각케 했다. 
 
어느해 겨울 어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듣는 순간
아, 이제는 내 생명의 뿌리가 꺾이었구나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지금이라면 지체 없이 달려갔겠지만,
그 시절은 혼자서도 결제(승가의 안거제도)를 철저히 지키던 때라, 서울에 있는 아는 스님에게 부탁하여 나대신 장례에 참석하도록 했다.
49재는 결제가 끝난후라 참석할수 있었다.  
 
단에 올려진 사진을 보니 눈물이 주체할수 없이 흘러 내렸다.
나는 어머니에게는 자식으로서 효행을 못했기 때문에 어머니들이 모이는 집회가 있을때면 어머니를
대하는 심정으로 그 모임에 나간다.

길상회에 나로서는 파격적일 만큼 4년남짓 꾸준히 나간것도 어머니에 대한 불효를 보상하기 위해서인지 모르겠다. 
나는 이 나이 이 처지인데도 인자하고 슬기로운 모성 앞에서는 반쯤 기대고 싶은 그런 생각이 들때가 있다.

어머니는 우리 생명의 언덕이고 뿌리이기 때문에 기대고 싶은것인가?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 마음이 풍족한 사람이 되라   new 청암 59 11:16:42
너를 사랑하고 싶다   new (4) 대장장이 72 11:13:27
꽃밭을 바라보는 일  file new 은꽃나무 139 08:12:06
늘 그리운 얼굴  file new 은꽃나무 108 08:12:04
언제 삶이 위기 아닌적 있었던가   new 은꽃나무 106 08:12:01
안전 비결   new 뚜르 113 08:01:37
아프지 마라   new 뚜르 132 08:01:32
병후에 - 박재삼   new 뚜르 107 08:01:29
내 시詩는 -장미 한송이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79 06:38:16
천사의 메시지,바다와 버스   new 해맑음3 49 03:17:24
잠시 쉬어 가세  file 모바일등록 new (5) 가을날의동화 189 02:05:23
낮은 곳으로  file new (3) 하양 119 00:47:14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  file new (1) 하양 129 00:45:18
담을 곳이 필요하다  file new (1) 하양 138 00:43:49
마른 물고기처럼   new 산과들에 104 21.05.17
얼룩   new 산과들에 76 21.05.17
잡초가 우거진 오솔길을 지나서   new 산과들에 85 21.05.17
♥"*" 5월은 장미꽃 향기 "*"♥  file 미림임영석 119 21.05.17
사랑은 립싱크가 아니다   남은자 144 21.05.17
♡ 미소가 아름다운 사람   (2) 청암 205 21.05.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