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꽃 좀 사가요
100 뚜르 2021.04.13 07:29:59
조회 247 댓글 0 신고

어느 추운 겨울날이었습니다.
두 친구가 카페에서 만나기로 했고
한 친구가 뒤늦게 도착해서 카페에 들어가려던 찰나,
한 할머니가 다가왔습니다.

“젊은이~ 꽃 좀 사가요.”

꽃을 파는 할머니의 행색은
넉넉하지 못한 형편을 그대로 보여주는 듯했고,
이를 보고 마음이 쓰였던 그는
할머니에게 말했습니다.

“이렇게 추운데 왜 꽃을 팔고 계세요?”

“우리 손녀가 아픈데 약값이 없어서
꽃을 팔아야만 손녀딸의 약을 살 수 있다오.”

할머니의 딱한 사정을 들은 그는
원래 꽃의 가격보다 더 많은 돈을 주고 꽃을 샀습니다.
그리곤 친구를 만나기 위해 카페에 들어갔는데
친구는 할머니를 가리키며 말했습니다.

“너한테 꽃을 판 할머니 다 거짓말이야.
항상 손녀 얘기를 하지만 사실 저 할머니한테는
손녀가 아예 없어.”

그러자 꽃을 산 친구의 얼굴이 오히려
환해지며 말했습니다.

“정말 할머니에게 손녀가 없어?
그러면 저 할머니가 말한 손녀딸, 안 아픈 거네?
정말 다행이다!”

당연히 속았다며 화를 낼 줄 알았지만
꽃을 판 할머니에게 아픈 손녀가 없다는 것을 알고
진심으로 행복해했던 주인공의 반전이 담긴
해외 CF의 내용이었습니다.

 

 

누군가에게 속았을 때 혹은 손해를 봤을 때
잠도 오지 않을 만큼 분통을 터트리기도 합니다.
이야기 속 주인공도 할머니에게 속았단 사실에
꽃을 도로 갖다 주고 꽃값도 되돌려
받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세상은 마음먹기에 달려 있습니다.
부정적인 생각보다는 긍정적인 생각으로
행복을 만들어보세요.

 

# 오늘의 명언
누군가의 잘못으로 내가 고생하는 것이
내가 잘못을 저지르는 것보다 낫고,
남을 믿지 못하는 것보다
속아 넘어가는 편이 훨씬 행복하다.
– 새뮤얼 존슨 –

 

<따뜻한 하루>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보람 있는 바쁨에 감사   new 뚜르 106 06:57:48
모란 /박동수   new 뚜르 92 06:57:45
인생의 두 가지 목표   new 뚜르 99 06:57:40
월별 친구   new 은꽃나무 78 06:33:26
사랑하는 이여, 함께 있으라  file new 은꽃나무 38 06:33:23
어느 이별에게   new 은꽃나무 22 06:33:21
시크릿 과 정화   new 해맑음3 22 03:00:31
흑백사진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43 02:02:57
구름 택시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99 01:15:17
초록 기도   new 도토리 40 01:11:20
등대   new 도토리 23 01:09:48
절실한 사랑의 기도   new 도토리 41 01:07:54
여행  file new (1) 하양 75 00:33:37
오월의 장미  file new (1) 하양 78 00:30:32
내가 없는 삶은 어떤 의미도 없다  file new (1) 하양 84 00:29:03
오늘도 잘 지내셧나요?   new 김누리야 56 21.05.05
비정한 도시에 사는 죄   new 그도세상김용.. 41 21.05.05
싸락눈   new 산과들에 33 21.05.05
서풍이 되어   new 산과들에 45 21.05.05
친정   new 산과들에 39 21.05.0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