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벗이여! 우리 따스한 "봄사랑" 나누세!
100 강아지 2021.04.11 17:25:04
조회 146 댓글 0 신고

벗이여!  

우리 따스한 "봄사랑" 나누세!

 

봄비 내린 뒤 더욱 촉촉해진 싱그러

운 봄날!

그리운 벗님께 봄향기 가득 담아

안부를 전해본다~

 

코로나를 비롯해,,,

생각만 하면 한숨만 절로

나왔던 지난 날들

 

만약 사랑하는 벗

그대가 없었다면

무엇으로 버텨낼 수 있었으랴,,,

 

매일 아침 저녁

따스한 카톡 한마디

주고 받지 못했다면,

 

무엇으로 그 추웠던

겨울날의 차가움을

견딜 수 있었으랴,,,

 

새벽 아침 재잘거리는

새소리와 따스한 봄향기에

눈물이 왈깍 쏟아져 오는 요즘,

 

내 사랑하는 벗

그대와의 소중한 인연이

따스한 봄향기처럼

내 삶에 훈훈하게 다가옴을 느끼며,

 

한숨만 나오는 이 세상!

당신과 같은

마음 따뜻한 이들이 있기에

아직 살아 볼만한 세상이지 않은가

싶네!

 

코로나 사태가 아닌

이제는 코로나 시대가 되어

예전처럼 자주 볼 순 없게 되었지만,

 

서로의 마음에 봄향기 되어

우리 따스한 "봄사랑" 나누세!

 

 우리의 인연 

오래 오래 진실된 인연이기를

소망해본다.

 

서로의 마음에

따스한 봄향기되어,,,

 

- 사하라의 뜨는 별 作 -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5월 풍경처럼/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59 21.05.18
기다리는 이유   new 대장장이 62 21.05.18
♡ 마음이 풍족한 사람이 되라   new (2) 청암 140 21.05.18
너를 사랑하고 싶다   new (6) 대장장이 156 21.05.18
꽃밭을 바라보는 일  file 은꽃나무 189 21.05.18
늘 그리운 얼굴  file (2) 은꽃나무 161 21.05.18
언제 삶이 위기 아닌적 있었던가   은꽃나무 155 21.05.18
안전 비결   뚜르 146 21.05.18
아프지 마라   뚜르 177 21.05.18
병후에 - 박재삼   뚜르 123 21.05.18
내 시詩는 -장미 한송이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110 21.05.18
천사의 메시지,바다와 버스   해맑음3 60 21.05.18
잠시 쉬어 가세  file 모바일등록 (5) 가을날의동화 258 21.05.18
낮은 곳으로  file (6) 하양 205 21.05.18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  file (2) 하양 201 21.05.18
담을 곳이 필요하다  file (2) 하양 205 21.05.18
마른 물고기처럼   산과들에 117 21.05.17
얼룩   산과들에 83 21.05.17
잡초가 우거진 오솔길을 지나서   산과들에 96 21.05.17
♥"*" 5월은 장미꽃 향기 "*"♥  file 미림임영석 131 21.05.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