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린것
55 산과들에 2021.04.11 12:30:07
조회 71 댓글 1 신고

어디서 왔을까 깊은 산길

갓 태어난 듯한 다람쥐새끼

물끄러미 나를 바라보고 있다

그 맑은 눈빛 앞에서

나는 아무것도 고집할 수가 없다

세상의 모든 어린것들은

내 앞에 눈부신 꼬리를 쳐들고

나를 어미라 부른다

괜히 가슴이 저릿저릿한 게

핑그르르 굳었던 것이 돈다

젖이 차올라 겨드랑이까지 찡해오면

지금쯤 내 어린것은

얼마나 젖이 그리울가

울면서 젖을 짜버리던 생각이 문득 난다

도망갈 생각조차 하지 않는

난만한 그 눈동자

너를 떠나서는 아무데도 갈 수 없다고

갈 수도 없다고

나는 오르던 산길을 내려오고 만다

하, 물웅덩이에게는 무시한 송사리 떼


-나희덕-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그리움 피다  file new (4) 하양 157 00:38:19
언제나 떠날 준비를 하라  file new (2) 하양 144 00:31:16
진한 5월의 찔레꽃 향기  file 미림임영석 120 21.05.06
여름의 대문을 활짝 열고~  file 미림임영석 78 21.05.06
나를 변화시키는 생각들   네잎크로바 191 21.05.06
보람 있는 바쁨에 감사   (1) 뚜르 286 21.05.06
모란 /박동수   뚜르 186 21.05.06
인생의 두 가지 목표   뚜르 255 21.05.06
월별 친구   은꽃나무 163 21.05.06
사랑하는 이여, 함께 있으라  file 은꽃나무 155 21.05.06
어느 이별에게   은꽃나무 99 21.05.06
시크릿 과 정화   해맑음3 67 21.05.06
흑백사진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89 21.05.06
구름 택시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78 21.05.06
초록 기도   도토리 84 21.05.06
등대   도토리 68 21.05.06
절실한 사랑의 기도   도토리 102 21.05.06
여행  file (2) 하양 203 21.05.06
오월의 장미  file (2) 하양 205 21.05.06
내가 없는 삶은 어떤 의미도 없다  file (2) 하양 232 21.05.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