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55 산과들에 2021.04.11 12:21:30
조회 78 댓글 0 신고

아ㅏ버니느 내가 법관이 되기를 원하셨고

가난으로 평생을 찌드신 어머니는

아들이 돈을 잘 벌기를 바라셨다

그러나 어쩌다 시에 눈이 뜨고

애들에게 국어를 가르치는 선생이 되어

나는 부모의 뜻과는 먼 길을 걸어왔다

나이 사십에도 궁티를 못 벗는 나를

살 붙이고 살아온 당신마저 비웃지만

서러운 것은 가난만이 아니다

우리들의 시대는 없는 사람이 없는 대로

맘 편하게 살도록 가만두지 않는다

세상 사는 일에 길들지 않은

나에게는 그것이 그렇게도 노엽다

내 사람아, 올지 말고 고개 들어 하늘을 보아라

평생에 죄나 짓지 않고 살면 좋으련만

그렇게 살기가 죽기보다 어렵구나

어쩌랴, 바람이 딴 데서 불어와도

마음 단단히 먹고

한치조 얼굴을 돌리지 말아야지


-정희성-

3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어머니의 마음끝  file new 하양 3 00:36:49
어머니  file new 하양 2 00:36:43
산다는 것은  file new 하양 6 00:36:37
너의 눈동자   new 대장장이 32 21.05.08
완력   new 산과들에 41 21.05.08
비무장지대에서   new 산과들에 38 21.05.08
은행나무   new 산과들에 27 21.05.08
중국발 무서운 악마 미세먼지   new 미림임영석 27 21.05.08
초여름에 만나는 들꽃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44 21.05.08
명함 - 함민복   new 은꽃나무 42 21.05.08
시골 버스   new 은꽃나무 43 21.05.08
어버이날 - 靑山 / 손병흥   new 은꽃나무 54 21.05.08
♡ 마음이 풍족한 사람이 되라   new (2) 청암 82 21.05.08
모르는 사람 - 김행숙   new 뚜르 85 21.05.08
어버이은혜 /하영순   new 뚜르 155 21.05.08
까마귀는 부모를 섬길 줄 아는 유일한 새   new (2) 뚜르 128 21.05.08
장애로 인한 외로움   new 무극도율 83 21.05.08
'천년손이'라는 이름   new 무극도율 78 21.05.08
물고기의 부성애   new 무극도율 65 21.05.08
어버이 날 ~~~~~~   new 네잎크로바 94 21.05.0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