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소주병
55 산과들에 2021.04.10 12:23:37
조회 101 댓글 0 신고

술병은 잔에다

자기를 계속 따라주면서

속을 비워간다


빈 병은 아무렇게나 버려져

길거리나

쓰레기장에서 굴러다닌다


바람이 세게 불던 밤 나는

문 밖에서

아버지가 흐느끼는 소리를 들었다


나가보니

마루 끝에 쪼그려 앉은

빈 소주병이었다


-공광규-

2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그리운 사람이 있다는 것은   new 예향도지현 47 11:21:17
밤꽃 피는 봄날 밤에는   new 대장장이 63 09:44:55
라일락 그늘에 앉아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06 08:50:14
♡ 꽃보다 더 아름다운 것은   new 청암 83 08:30:41
사계(四季)   new 도토리 54 07:44:16
개미의 노래   new 도토리 36 07:42:47
사랑의 꽃 한 송이   new 도토리 70 07:41:38
마지막 남은 말   new (1) 대장장이 72 07:35:48
내 시詩는 -독도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19 07:17:59
사랑의 눈으로 마음을 열면   new 네잎크로바 55 07:15:36
내 인생의 절대자   new 해맑음3 58 02:44:46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음의지도   new 그도세상김용.. 99 01:12:21
눈을 감으면/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83 00:54:29
아름다운 마음   new 그도세상김용.. 83 00:42:22
최소한의 행복  file new (2) 하양 164 00:35:21
완전한 사랑  file new (1) 하양 119 00:33:50
그냥 작고 소박한  file new (1) 하양 136 00:31:41
내 친구는  file 은꽃나무 199 21.05.11
화 - 도종환   은꽃나무 120 21.05.11
시작이 나쁘면 결과도 나쁘다   (1) 은꽃나무 115 21.05.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