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엄마 걱정
55 산과들에 2021.04.10 12:21:54
조회 94 댓글 0 신고

열무 삼십 단을 이고

시장에 간 우리 엄마

안 오시네 해는 시든 지 오래

나는 찬밥처럼 방에 담겨

아무리 천천히 숙제를 해도

엄마 안 오시네 배추잎 같은 발소리 타박타박

안 들리네 어둡고 무서워

금간 창 틈으로 고요히 빗소리

빈방에 혼자 엎드려 훌쩍거리던


아주 먼 옛날

지금도 내 눈시울을 뜨겁게 하는

그 시절, 내 유년의 윗목


-기형도-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친정엄마와 시어머니   new 솔새 1 13:42:09
그리운 사람이 있다는 것은   new 예향도지현 26 11:21:17
밤꽃 피는 봄날 밤에는   new 대장장이 47 09:44:55
라일락 그늘에 앉아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96 08:50:14
♡ 꽃보다 더 아름다운 것은   new 청암 78 08:30:41
사계(四季)   new 도토리 38 07:44:16
개미의 노래   new 도토리 34 07:42:47
사랑의 꽃 한 송이   new 도토리 59 07:41:38
마지막 남은 말   new (1) 대장장이 60 07:35:48
내 시詩는 -독도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17 07:17:59
사랑의 눈으로 마음을 열면   new 네잎크로바 44 07:15:36
내 인생의 절대자   new 해맑음3 54 02:44:46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음의지도   new 그도세상김용.. 89 01:12:21
눈을 감으면/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81 00:54:29
아름다운 마음   new 그도세상김용.. 72 00:42:22
최소한의 행복  file new (2) 하양 144 00:35:21
완전한 사랑  file new (1) 하양 110 00:33:50
그냥 작고 소박한  file new (1) 하양 127 00:31:41
내 친구는  file 은꽃나무 195 21.05.11
화 - 도종환   은꽃나무 117 21.05.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