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엄마 걱정
55 산과들에 2021.04.10 12:21:54
조회 99 댓글 0 신고

열무 삼십 단을 이고

시장에 간 우리 엄마

안 오시네 해는 시든 지 오래

나는 찬밥처럼 방에 담겨

아무리 천천히 숙제를 해도

엄마 안 오시네 배추잎 같은 발소리 타박타박

안 들리네 어둡고 무서워

금간 창 틈으로 고요히 빗소리

빈방에 혼자 엎드려 훌쩍거리던


아주 먼 옛날

지금도 내 눈시울을 뜨겁게 하는

그 시절, 내 유년의 윗목


-기형도-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너의 의미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4 01:45:22
향기   new 도토리 1 01:39:21
초록빛 희망   new 도토리 2 01:37:13
마음의 날개   new 도토리 1 01:35:46
인간에게 가장 무서운 병   new 은꽃나무 1 01:29:25
장마 뒤의 햇볕   new 은꽃나무 2 01:29:23
건너야 할 세월의 강   new 은꽃나무 0 01:29:21
당신의 꿈을 믿으세요  file new (1) 하양 9 00:43:57
당신의 존재가 나의 행복임을 알아주세요  file new (1) 하양 8 00:42:29
말과 행동  file new (1) 하양 9 00:41:09
길이 없는 곳에   new (1) 산과들에 21 21.06.23
무관심   new 산과들에 13 21.06.23
기다리며   new (1) 산과들에 21 21.06.23
부드러움에 대해서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36 21.06.23
수필가 김남열의 "누워서 떡 먹기"  file new qazqaz4464 75 21.06.23
쓸쓸한 곳에 싱그러운 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95 21.06.23
다음 생의 나를 보듯이.   new 대장장이 108 21.06.23
나는 6.25 참전용사입니다   new (1) 뚜르 158 21.06.23
조록싸리 꽃​ /백승훈   new (1) 뚜르 140 21.06.23
신과 바위가 나눈 대화   new 뚜르 163 21.06.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