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신의 한 수 같은 인생은 없다
28 무극도율 2021.04.10 06:23:01
조회 138 댓글 0 신고

 

신의 한 수 같은 인생은 없다 

 

모기는 피를 빨 때 잡히고,
물고기는 미끼를 물 때 잡힌다.
인생도 이와 같다.
남의 소유를 탐낼 때 위험해진다.

몸의 근육은 운동으로 키우고, 마음의 근육은 관심으로 키운다.
체온이 떨어지면 몸이 병들듯 냉소가 가득한 마음은 병들기 마련이다.

오래 걸으려면 좋은 신발이 필요하듯
오래 살려면 좋은 인연이 필요하다.
포장지가 아무리 화려해도
결국엔 버려지듯이,
남의 들러리로 사는 삶
결국엔 후회만 남는다.

지구와 태양의 거리가 달라지면 둘은 공존할 수 없다.
사람의 관계도 이와 같다.
최적의 거리를 유지할 때 공존한다.

바둑의 정석을
실전에서 그대로 두는 고수는 없다.
정석대로 두면
어느 한 쪽이 불리해지기 때문이다.
이처럼 인생의 정석도
불리하지 않기 위해 배운다.

죽어가는 사람은 살려도
이미 죽은 사람은 살릴 수 없다.
끝나지 않은 인연이라면 살리되 끝난 인연이라면 미련을 갖지 마라.

밥을 이기는 충견도 드물고,
돈을 이기는 충신도 드물다.

향기가 없던 몸에
향수를 뿌려주면 향기를 풍기듯
메마른 마음에 온정을 뿌려주면
사람 냄새를 풍기기 마련이다.

때문에
신의 한 수 같은 인생은 없다.
우리네 삶은
주단을 깔거나 로또복권이 아니다.~~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꽃밭을 바라보는 일  file new 은꽃나무 0 08:12:06
늘 그리운 얼굴  file new 은꽃나무 0 08:12:04
언제 삶이 위기 아닌적 있었던가   new 은꽃나무 0 08:12:01
안전 비결   new 뚜르 4 08:01:37
아프지 마라   new 뚜르 6 08:01:32
병후에 - 박재삼   new 뚜르 5 08:01:29
내 시詩는 -장미 한송이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11 06:38:16
천사의 메시지,바다와 버스   new 해맑음3 21 03:17:24
잠시 쉬어 가세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78 02:05:23
낮은 곳으로  file new (1) 하양 52 00:47:14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  file new (1) 하양 62 00:45:18
담을 곳이 필요하다  file new (1) 하양 60 00:43:49
마른 물고기처럼   new 산과들에 60 21.05.17
얼룩   new 산과들에 35 21.05.17
잡초가 우거진 오솔길을 지나서   new 산과들에 46 21.05.17
♥"*" 5월은 장미꽃 향기 "*"♥  file new 미림임영석 83 21.05.17
사랑은 립싱크가 아니다   new 남은자 101 21.05.17
♡ 미소가 아름다운 사람   new (2) 청암 166 21.05.17
한번 맺은 인연은 영원하라   new (1) 무극도율 148 21.05.17
살아보니 알겠더라   new 은꽃나무 128 21.05.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