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15세 엄마
10 욱형 2021.04.10 05:26:58
조회 92 댓글 2 신고

15세의 엄마


1977년 열 다섯...

내 삶이 비뚤어진 운명을 향하여...

걷기 시작하던 그 때...

딸이 귀하던 우리 집안의 막내둥이었던 난...

그 당시에도 공주님 처럼...

남 부러울것 없는 생활 했었다...

교육자이셨던 아버지는 개인 교습을...

시켜주신다 하셨고...

곧바로 전라도에서 유학을 온...

대학생 오빠에게 과외를 받았다...

사춘기였던 나에게 대학생이란 신분의...

오빠를 처음보는 순간 나의 시선을 뺏기에...

충분했었다...

오빠는 집안 형편으로 야간에는...

아르바이트를 하고...

항상 통금에 쫓겨다녔기에 그는...

나에게 우상으로 다가왔다...

수수한 옷차림에 따뜻한 눈빛을 가진 그에게...

나는 한순간에 반해 버렸고...

그 역시 나를 친동생처럼 잘 대해주었다...

그렇게 서로 가까워졌고 한해가 지나갈무렵...

나는 그의 아이를 가지게 되었다...

긴시간...고민하던 중 그에게는...

입대영장이 나왔고 그렇게 훌쩍...

군대를 가버렸고...

나는 전라도 신안이라는 곳에...

배가 부른 체로 찾아갈수 밖에 없었다...

어린 나에게 아무것도 가진것 없이...

임신을 하였고.중학교도 졸업하지못한 날...

시댁에선 달게 받아줄리가 없었다...

나는 만삭이 되고 나서도...

가족들의 빨래며 청소,집안일을 해야했고...

시할머니의 중풍병 수발을 감당해 내야했다...

매일 밤을 눈물로 보내고 고달픔에 지쳐...

한순간의 실수로 내 인생이 이렇게 무너짐을...

가족과의 생이별을 한탄하면서도...

나의 처음사랑 그를 위한 길이라...

모진 시집살이를 견뎌 냈었다...

그리고 낚시터에 계신 시아버지의 새참을 가지고...

나가던중 갑작스런 진통이 왔으며...

나는 눈물로 쓸쓸히...

그와 나의 사랑의 결정체 혁이를 맞이하였다...

아홉달도 채우지 못한 미숙아...

시간이 흘러 그가 제대를하고...

다시 부산에서 유학생활을 했지만...

나는 시할머니의 병수발로 혼자 전라도에 남아...

시집살이를 했고...

그나마 편지를 주고 받으며 사랑을 확인하던 중...

그에게서의 편지가 끊겼다...

마침 아버지의 환갑 잔치가 있어

가족과의 화해와 시할머니의 치료비로 인한...

엄청난 빚을 감당하기 어려워...

도움을 얻어야겠단 생각에 부산으로 갔다...

그런데...그가 자취하던 곳은 말끔하게 정리된...

여자의 소품들이 가지런히 있었다...

마치 당연하다는 듯...

원래 있어야 한다는 듯...

놀란 가슴을 죽이고 그의 학교로가서...

그를 정신없이 찾아다녔다...

멀리서 그를 보게되엇고...

그는 나를 보면서도 아무말없이...

다방으로 가자는 손짓을 했다...

나는 아이를 등에 업고 그와 그 여자의 뒤를...

묵묵히 따랐다...

아이는 무얼 아는지 눈물을 흘리며...

나의 뒤를 따랐다...

한참후 그는...

"나의 첫 사랑이야 유학생활하면서 힘들어할때...

옆에서 보살펴 준 고마운 여자야...

이 사람과 함께 살고 싶어"..

나는 그를 바라만 보고 있을뿐이였다...

너무 큰 충격에..너무 뻔뻔스런 그의 표정에서...

나는 목이메여 눈물조차 흘릴수 없었고...

명치만 무겁게 눌릴 뿐이였다...

그녀는 대학을 나오고 직장도있는...

27살의 성숙한 모습의 연인이였고...

나는 중학교 중퇴에 아무런 능력도 없는...

20살 철부지 아내에 불과 했기에...

도저히 그녀를 버리란 말을 할수 없었다...

그리고 그를 원망할수도 없었다...

무엇보다 그를 사랑해서 모든것을 포기한 것처럼...

그역시 그녀를 사랑하닌까...

나와 우리의 아이를 포기한 것이었기에...

그렇게 사랑이라는 거짓의 탈을 쓴 그의 곁을 떠날때...

이미 둘째를 임신한 몸이었고 한달도 되지않아...

운이를 눈물로 맞이하며 가슴에 앉을수있었다...

나는 다시 가족을 찾았다...

큰 오빠는 혁이와 운이를 자신의 호적에 올렸고...

나에게 새로운 삶을 갈것을 요구했지만...

나는 내 능력이 없었기에...

자식을 조카로 만나야했고...

그렇게 공부에만 몰두하게 되었다...

그리고 20년의 세월이 흘러...

나의 큰아들 혁이가...

내일 ..아니 오늘 결혼을 한다...

스물다섯살의 청년이 되어...

부모의 자격으로 식장에 갈수 없는...

엄마라는 소리를 한번도 들을수 없는...

그런 나에게...

몇시간전 전화응답기에 메세지를 남겼다...

나의 큰아들 혁이가...

고모..! 내일 결혼식장에 예쁘게 해서 오세요...

고모는 미인이닌까.. 아무거나 입어도 예쁘지만...

꼭 한복을 입으셨으면 해요...

죄송해요..고모가 결혼하기 전에 제가 결혼해서...

그리고...옛날부터 꼭 하고 싶은 말이 있었어요...

꼭 지금 해야할것 같아서요...

저 기억하고 있어요...

정확히 옛날일 기억이나진 않지만...

그분..마지막으로 만날때를 기억하고 있어요...

죄송해요.. 다신 안부를께요...

지금이 마지막이예요...

사랑해요.엄마..제발 좋은 사람 만나세요...

아빠..아닌 그분같은 사람 만나지 말구요...

엄마를 아끼는 사람 만나서 행복하세요..제발...

뜨거운 눈물이 목줄기를 타고 흘러 내렸고...

그에게서 버림받던 그날처럼...

명치가 무겁게 짓눌리고 있었다...

내가 혁이의 결혼을 앞두고 뜬눈으로...

밤을 새웠던 것처럼 우리 혁이도 나와 그랬다...

사랑하는 내아들 혁이...

지금가지 숨죽이며 살아온 나에게...

내일은 일생의 가장 행복한 날이 될것이며...

또한 가장 가슴시리고 그리운 날이 될것이다...

사랑이라는 죄악으로 내 삶의 모든것을...

송두리채 빼앗아가버린 그사람...

20여년간 내 인생을 눈물로 채우게했던...

원망과 증오의 】오막?살게 했던 그가...

오늘처럼 그리운 날은 없을 것이다...

그사람은 알고 있을까?...

자신의 하나의 핏줄이 새로운 삶을 열어가는 오늘...

불과 다섯 살때 마지막으로 본 그를...

아빠로 기억하고 그리워하는 사실을...

모습조차 보지못한 또하나의 핏줄이...

보름만 지나면 국방의 의무를 이행해야하는...

이 사실을...

내일이 결혼식이다.아니 오늘...

6시간만 흐르면...

그렇게 나의 하나의 보석은 ...

자신의 인생을 열어간다...

지혁아..제발..한여자만을 평생 사랑하길...

지운아..부디 몸 건강히 다녀오길.

2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나이 라는 것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64 13:45:03
애잔한 사랑   new 은꽃나무 30 12:59:50
위태한 사랑   new 은꽃나무 27 12:59:48
미련, 혹은 밀연  file new 은꽃나무 38 12:59:45
5월의 숲에는   new 예향도지현 40 11:13:59
나 때문에 다른 사람이 행복할 때   new 무극도율 118 08:40:29
만나서 도움이 되는 사람   new 무극도율 112 08:38:25
♡ 열린 마음   new 청암 68 08:34:32
세상을 살다 보면   new 무극도율 70 08:33:17
내 가슴에 단고 싶은 당신   new 네잎크로바 60 07:21:27
애가 - 엄원태   new 뚜르 72 06:12:14
성장의 방해물, 마인드 퍽   new 뚜르 87 06:08:08
그냥 들어만 주어도   new 뚜르 120 06:08:03
내 시詩는 -그리움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56 06:05:00
창조의 공식   new 해맑음3 63 03:13:57
창문과 마음   new 도토리 55 00:37:49
감사   new 도토리 52 00:36:03
아들딸에게 주는 시   new 도토리 87 00:34:16
내 엄마가 보고 싶다  file new (1) 하양 89 00:17:36
사랑의 노래  file new (2) 하양 104 00:16: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