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말의 꽃
15 대장장이 2021.03.08 09:22:20
조회 162 댓글 2 신고

 

                   꽃만 따먹으며 왔다

 

                   또옥,또옥,손으로 훑은 훑은 꽃들로

                   광주리를 채우고, 사흘도

                   가지 못할 향기에 취해 여기까지 왔다

 

                  치명적으로 다치지 않고

                  허기도 없이 말의 꽃을 꺾었다

 

                  시든 나무들은 말한다

                  어떤 항홀함도 어떤 비참함도

                  다시 불러올 수 없다고

 

                뿌리를 드러낸 나무 앞에

                며칠째 앉아 있다

                헛뿌리처럼 남아 있는 몇마디가 웅성거리고

               그 앞을 지나는발바닥이 아프다

                어떤 새도 저 나무에 앉지 않는다

 

                                    

                                         ♡ 나 희 덕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차가 막힌다고 함은   new 산과들에 0 20:50:19
나를 구부렸다   new 산과들에 4 20:46:20
자존심   new 도토리 10 19:43:43
반달같이   new 도토리 6 19:36:12
길노래   new 도토리 9 19:26:34
문안   new 대장장이 20 18:59:53
5월 풍경처럼/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35 18:18:43
기다리는 이유   new 대장장이 24 18:12:40
♡ 마음이 풍족한 사람이 되라   new (2) 청암 108 11:16:42
너를 사랑하고 싶다   new (5) 대장장이 125 11:13:27
꽃밭을 바라보는 일  file new 은꽃나무 170 08:12:06
늘 그리운 얼굴  file new 은꽃나무 138 08:12:04
언제 삶이 위기 아닌적 있었던가   new 은꽃나무 128 08:12:01
안전 비결   new 뚜르 134 08:01:37
아프지 마라   new 뚜르 154 08:01:32
병후에 - 박재삼   new 뚜르 118 08:01:29
내 시詩는 -장미 한송이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101 06:38:16
천사의 메시지,바다와 버스   new 해맑음3 59 03:17:24
잠시 쉬어 가세  file 모바일등록 new (5) 가을날의동화 227 02:05:23
낮은 곳으로  file new (6) 하양 168 00:47: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