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사는 갊
네잎크로바 2021.03.06 08:30:36
조회 149 댓글 0 신고


    함께 사는 삶

    어느 숲 속에 파랑새 한 마리가 살았습니다.
    파랑새는 나뭇가지에 앉아서 아름다운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는 게 하루 일과였습니다.

    다른 동물들은 머지않아 닥칠 겨우살이를 위해
    먹이를 모았지만 파랑새는 그런 걱정을 하지 않았습니다.
    나무를 매달린 열매들은 신이 파랑새의 겨우살이 몫으로
    만들어 놓은 것이기 때문입니다.

    파랑새의 이웃에 들쥐 한 마리가 살았습니다.
    그 들쥐는 겨우살이를 위해 날마다 발과 들판과 돌아다니며
    곡식을 몰래 모아 집에 쌓아놓았습니다.

    들판의 곡식들이 모두 걷히자 들쥐는 파랑새 몫인
    나무열매까지 몰래 따서 자기 집에 쌓았습니다.

    겨울이 오기 시작했을 때 들쥐의 집은 먹이로 가득 차.
    겨우 잠만 잘 수 있는 공간밖엔 없을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파랑새는 눈을 씻고 먹이를 찾아 다녔지만
    나뭇가지엔 열매 하나 매달려 있지 않았습니다.

    굶다 못해 파랑새는 들쥐를 찾아가, 자기 몫인 얻던
    나무 열매 한 개만이라도 돌려달라고 간청했습니다.

    그러나 들쥐는 문도 안 열어주지 않고 거절했습니다.
    굶주림과 추위를 견디지 못한 파랑새는 슬픈 노래를
    부르며 결국 죽어갔습니다.

    한편 들쥐는 이 음식 저 음식 맛있게 먹으면서 이리저리
    뒹글 거리며 지냈습니다.
    그러다가 가끔씩 주위에서 들리는 파랑새
    울음소리를 무심히 흘러듣곤 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파랑새의
    노랫소리가 들리지 않는 걸 알았습니다.
    그때부터 들쥐는 뭔가 허전함을 느껴졌고 생활이
    초초 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시간이 더 흐르자 들쥐는 파랑새의 노래가 자기의 삶에
    얼마나 큰 의미가 있었는가를 깨달게 되었습니다.

    초조, 공허함, 불안감 등은 파랑새의 노랫 소리를 듣지
    못하기 때문에 생겨난 것임을 알았습니다.
    들쥐의 하루는 이제 못 견디게 쓸쓸하고 삭막할 뿐이였습니다.

    들쥐는 다른 것으로 활기를 찾아보려고 이리저리 궁리
    다해보았지만 막히고 어두어진 가슴은 풀리지가 않았습니다.

    들쥐는 파랑새의 노랫소리가 듣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이미 파랑새는 죽은 뒤였습니다.
    더 시간이 흐르자 들쥐는 식욕마저도 잃게 되었고
    몸이 쇠약해져갔습니다.

    결국 들쥐는 집안에 가득 찬 곡식들을 놔둔 채
    죽고 말았습니다.

    -옮긴글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우리가 사랑해야 한다면/김용호   new 김용호 11 23.09.29
한가위 보름달   new 도토리 13 23.09.29
평안의 노래   new 도토리 6 23.09.29
손금 - 유현숙   new 뚜르 65 23.09.29
독일 2.3편   new 소우주 55 23.09.29
한가위 기도   (2) 도토리 120 23.09.28
한가위 보름달   (1) 도토리 99 23.09.28
한가위 노래   (1) 도토리 82 23.09.28
주석 고향가는 길   (1) 직은섬 147 23.09.28
외할머니의 추석 /김귀녀  file (3) 뚜르 272 23.09.28
한가위 음식 만들기   (232) 뚜르 123 23.09.28
천숙녀의 [눈물샘]  file 모바일등록 (1) k남대천 186 23.09.27
생의 연주   도토리 109 23.09.27
달팽이의 노래   도토리 80 23.09.27
사랑의 나비효과   (1) 도토리 100 23.09.27
♡ 좋은 습관과 나쁜 습관  file (1) 청암 127 23.09.27
추석 갈등 줄일, 사람에 대한 근원적 생각   뚜르 178 23.09.27
코스모스 꽃길에 서면 / 이대흠  file (1) 뚜르 162 23.09.27
사랑한다는 것은   직은섬 160 23.09.27
가을비 /이고은  file (2) 뚜르 209 23.09.2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