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부드러운 가지가 되어라
100 뚜르 2021.02.27 09:29:01
조회 269 댓글 0 신고




중국의 사상가이며 도가 철학의 시조인
노자(老子)가 눈이 많이 내린 이른 아침에
숲을 거닐고 있었습니다.

그때 어디선가 요란한 소리가 들렸습니다.
깜짝 놀라 고개를 돌려보니 굵은 나뭇가지가
부러지며 땅에 떨어져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구부러짐이 없이 쌓인 눈을 지탱했지만
점차 무거워지는 눈의 무게를 감당하지 못하고
결국 부러진 것입니다.

반면 이보다 가늘고 작은 가지들은
눈이 쌓임에 따라 자연스레 휘어져
눈을 아래로 떨어뜨렸고 다시 원래대로 올라와
본래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이를 본 노자는 깊이 깨달았습니다.
"저 나뭇가지처럼 형태를 구부러뜨림으로써
변화하는 것이 버티고 저항하는 것보다 훨씬 더
나은 이치로구나!"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의 조류를
안전하게 항해하기 위해선 융통성 있게
발맞춰나가는 유연한 태도와 사고를
갖춰야 합니다.

그러나 이 유연한 사고를 갖기 위해서는
자기주장만을 내세우는 경직된 자세에서 벗어나
타인을 수용하고 생각의 폭을 넓히기 위한
끊임없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 오늘의 명언
우리는 언제나 세상을 바라보는
안목을 바꿀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하며,
편견을 버릴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하며,
마음을 열고 살아갈 준비가 되어 있어야만 한다.
바람의 변화를 전혀 고려하지 않고 똑같이 항해하는 선장은
결코 항구에 들어가지 못하는 법이다.
- 헨리 조지 -

 

<따뜻한 하루>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최선을 다해 산다   (2) 청암 146 21.05.15
낙타의 사막 생존 전략   (2) 뚜르 224 21.05.15
봄비 /조병화   뚜르 205 21.05.15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운 것은   뚜르 219 21.05.15
신의 법칙,인과법   해맑음3 109 21.05.15
내 시詩는 -봄비 /천숙녀  file 독도시인 77 21.05.15
비의 잠언(箴言)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00 21.05.15
나무 스승   도토리 74 21.05.15
스승의 날에 부치는 시   도토리 151 21.05.15
금잔화 여인  file (4) 하양 241 21.05.15
갈 길은 반드시 스스로 결정해라  file (2) 하양 220 21.05.15
달빛 사랑이여  file (4) 하양 264 21.05.15
사물들의 경이로운 진실   산과들에 74 21.05.14
연필   산과들에 72 21.05.14
오프닝   산과들에 57 21.05.14
기차 여행 같은 인생   은꽃나무 173 21.05.14
사모하는 마음 내게있어   은꽃나무 155 21.05.14
인격을 갈고 닦자   은꽃나무 120 21.05.14
초록 숲 우거지는 5월 중순  file 미림임영석 124 21.05.14
고무신과 아이스께키  file 솔새 121 21.05.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